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자통신연, 9개 중소기업과 5G 광통신 31개 핵심부품 국산화

송고시간2022-03-22 11:38

댓글

25기가급 고속 광원 등 대외 기술의존도 높은 부품 포함

ETRI 연구진이 중소기업과 함께 개발한 5G 네트워크용 광통신 핵심 부품
ETRI 연구진이 중소기업과 함께 개발한 5G 네트워크용 광통신 핵심 부품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9개 중소기업과 손잡고 5세대(5G) 이동통신 분야 핵심부품 31종을 국산화했다고 22일 밝혔다.

국산화 부품은 화합물 반도체 공정을 기반으로 하는 25기가(Gbps)급 고속 광원, 수광소자 등 대외 기술의존도가 높은 부품과 광 트랜시버 등 완제품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주로 5G 안테나와 광중계기 장비 간 데이터를 주고받는 프론트홀(Fronthaul) 제품에 특화된 부품들이다. 프론트홀 장비는 기지국 안테나에 모인 데이터 신호를 분산장치로 전송해주는 광케이블 기반의 유선 구간이다.

25Gbps급 고속 데이터 전송 속도를 가질 뿐만 아니라 고온인 55도에서도 작동한다.

ETRI가 보유한 광통신 관련 핵심부품 원천기술을 바탕으로 중소기업의 연구개발 투자 부담을 덜어준 게 광통신 부품 개발과 상용화 성공률을 높였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연구진과 기업은 2019년 7종의 광통신 부품 사업화 성공을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총 31종을 개발하고, 21종을 사업화해 57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고용창출 규모도 87명에 이른다.

ETRI의 기업 수요 맞춤형 상용화 지원 사례도 77건에 달했다.

ETRI는 국내외 5G 서비스 확산에 따라 2025년까지 약 1천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길행 호남권연구센터장은 "광통신 부품 기업들의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연구개발에서 기술사업화에 이르기까지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는 밀착형 기술지원 서비스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kjun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