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리튬 등 광물수요 증가…장기적 해외자원 개발 정책 필요"

송고시간2022-03-23 10:00

댓글

산업연합포럼 온라인세미나…"에너지전환용 광물수요 2020년 대비 4배"

"자주개발률은 하락세…해외자원개발 투자 10년새 10분의 1로 줄어"

해외자원개발사업
해외자원개발사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리튬·코발트·니켈 등 에너지 전환에 필요한 광물 자원의 수요가 높아짐에 따라 장기적이고 일관된 해외자원개발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산업연합포럼(KIAF)은 23일 '해외자원개발 어떻게 해야 하나'를 주제로 개최한 제9회 온라인 세미나에서 이러한 내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정광하 KIAF 미래산업연구소장은 "국제에너지기구(IEA) 전망에 따르면 2040년 에너지 전환용 광물 자원 수요는 2020년 대비 4배가량 늘었고, 특히 이차전지에 필수적인 리튬은 40배, 코발트와 니켈 수요는 각각 25배 정도 증가했다"고 말했다.

[한국산업연합포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산업연합포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어 "리튬, 코발트, 크롬 등 희소금속은 높은 가격 변동성을 보여 각국 정부는 공급망 안정화 전략을 수립하고 지원을 확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소장은 우리나라가 유연탄 제외 6대 전략 광종(유연탄, 우라늄, 철, 아연, 동, 니켈)의 세계 5위 수입국임에도 자주 개발률은 하락세라고 전했다.

또 25개 희소 금속 가운데 중국과 일본으로부터의 수입 비중이 50% 이상인 광종이 14개(중국 10개, 일본 4개)에 달해 경쟁국 대비 자원 위기에 취약한 구조를 갖추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산업연합포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산업연합포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정 소장은 "자원 정책은 장기적인 시각으로 일관되게 추진돼야 하는데도 과거 정권은 냉탕과 온탕을 반복하며 자원시장 침체기에 좋은 조건으로 자원을 확보할 기회를 포기했다"고 주장했다.

공기업의 해외자원개발 투자는 2011년 70억달러에서 2020년 7억달러로 10분의 1 수준으로 감소했으며, 민간의 자원 개발 융자 예산도 2010년 3천93억원에서 지난해 349억원으로 축소됐다는 게 정 소장의 설명이다.

2012년 33건에 달했던 신규 해외자원개발 건수는 2020년 2건, 작년 상반기 1건에 그쳤다.

반면 일본은 2015년 5개 대형 자원 개발기업의 대규모 적자에도 2016년에는 3조엔 규모 해외자원투자계획을 발표했고, 2018년 '제5차 에너지기본계획'에서는 2030년 자주 개발률 40% 달성 목표를 확정하며 자원 개발 투자를 지속했다고 정 소장은 전했다.

[한국산업연합포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산업연합포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철규 해외자원개발협회 상무이사는 "해외자원개발 재부흥을 위해 특별 융자 제도를 개선하고 세제 지원 제도를 재도입할 뿐 아니라 자원개발 인력 양성 사업을 확대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 상무이사에 따르면 2020년 말 기준 해외자원개발 투자 금액은 총 794억2천만 달러로 이 중 63.6%인 505억1천만 달러가 회수됐다.

해외 석유·가스 개발은 2013년 이후 저유가와 자원개발 투자 시장 침체로 신규 사업 수가 2016년 2건, 2018년 0건, 2020년 3건으로 감소했고, 2020년 기준 투자금은 2011년의 12% 수준인 11억 달러에 그쳤다. 2020년 말 기준 자주 개발률은 11.4%에 불과했다.

정만기 KIAF 회장은 "세계 각국의 희토류·배터리 원자재와 팔라듐 등 각종 백금류 원자재 획득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우리나라는 해외자원개발마저 정권에 따라 부침을 반복하며 특정 원자재 확보 여부가 산업 존폐를 좌우할 정도로 큰 영향을 받게 됐다"며 장기적인 해외자원개발 정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hee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