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해 반도체 장비투자 1천억 달러 돌파 예상…역대 최대 규모"

송고시간2022-03-23 11:14

댓글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 보고서…"작년보다 14%↑…대만 38조원·한국 32조원"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올해 전 세계 반도체 장비 투자액이 처음으로 1천억 달러를 넘으며 역대 최대 규모를 경신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는 '팹 전망 보고서'를 통해 올해 전 세계 반도체 장비 투자액이 전년 대비 14% 증가해 역대 최대인 1천30억 달러(약 125조원)에 달할 것이라고 23일 밝혔다.

앞서 올해 1월 발표한 예상치보다 50억 달러(약 6조690억원) 더 늘어난 규모다.

SEMI의 아짓 마노차(Ajit Manocha) 최고경영자(CEO)는 "반도체 장비 지출이 1천억 달러를 넘어선 것은 반도체 산업에 있어 역사적인 순간"이라며 "반도체 생산량 확장의 결과로, 장기적으로 반도체 산업의 성장은 굳건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반도체 장비 투자는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기업인 TSMC가 있는 대만에서 가장 규모가 클 것으로 예상됐다.

대만 지역 내 반도체 장비 투자는 전년 대비 39% 증가한 310억 달러(약 37조6천억원)로 추정됐다.

한국과 중국이 각각 260억 달러(약 31조6천억원), 175억 달러(약 21조3천억원) 규모로 분석됐다.

올해 한국 내 반도체 장비 투자는 전년보다 9% 증가하지만, 중국 내 투자는 반대로 30% 감소할 것이라고 SEMI는 내다봤다.

파운드리 부문은 전체 반도체 장비 투자액의 약 50%의 점유율을 보이며 올해와 내년 반도체 장비 투자의 대부분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삼성전자[005930]와 SK하이닉스[000660] 등 국내 기업들이 주도하는 메모리 분야의 장비 투자액은 전체의 35% 규모로 전망됐다.

연도별 반도체 장비 투자 규모
연도별 반도체 장비 투자 규모

[SEMI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kc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