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권영진 "다음 대구시장은 윤석열 '깐부'가 당선돼야"

송고시간2022-03-23 12:03

댓글

다음달 5일께 예비후보 등록, 3선 도전

권영진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시장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권영진 대구시장은 23일 "다음 대구시장 선거는 누가 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호흡을 맞춰서 대구 발전을 이끌 적임자인지, 누가 윤 당선인의 깐부인지를 가리고 선택해야 지역 발전에 희망이 있다"고 말했다.

권 시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윤석열 정부 시대를 대구 성공 시대로 가는 것에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대선에 대구시민이 윤 당선인에게 높은 지지율을 보인 것과 관련, "이제 우리 대구가 다시 도약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왔다"면서 "대구시민들이 정권교체와 윤석열 당선을 위해 유례없이 뭉쳤던 것도 그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장 재임 기간을 돌아보며 "5년은 야당 시절이었고 여당이었던 전임 박근혜 정부도 세월호 이후에는 여당 역할을 못 해 대구가 6∼7년간 야도로 지내야 했다"고 말하고, 3선 시장에 당선되면 신공항건설과 대구의 산업구조혁신 등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권 시장은 국민의힘 내부에서 무소속 출마 경력자에게 지방선거 경선에서 10% 감점을 부과하는 등 패널티를 주기로 해 홍준표 의원이 반발하고 있는 것과 관련한 의견이 무엇이냐는 물음에 "저 역시 선수로 뛸 사람이어서 뭐라 이야기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결국은 지방선거를 관리하는 당이 결정할 문제"라고 밝혔다.

권 시장은 다음달 5일쯤 예비후보 등록을 하고 경선에 뛰어들 예정이다.

duc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