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채권단에 노조까지 반대…에디슨모터스의 쌍용차 인수 '빨간불'

송고시간2022-03-23 16:25

댓글

노조, 법원에 의견서 제출…"자금조달 계획 비현실적…전기차 기술력 실망"

에디슨모터스, 관계인 집회 5월 중순 연기 요청…자금 조달도 '제동'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정문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정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쌍용차[003620] 상거래 채권단과 노조가 공식적으로 에디슨모터스의 쌍용차 인수에 반대하는 의사를 밝힌 데 더해 자금 조달에 대한 우려까지 제기되면서 인수 작업에 '빨간불'이 켜졌다.

23일 법조계와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 노조는 이날 오전 서울회생법원에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의 인수·합병(M&A)을 반대하는 내용이 담긴 의견서를 제출했다.

노조는 의견서에서 "에디슨모터스와 4차례에 걸쳐 실무 협의를 한 결과 운영자금 조달 계획이 너무 비현실적이고 구체적이지 못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에디슨모터스는 자체 조달이 아닌 쌍용차를 담보로 한 유상증자, 회사채 등을 발행해 투자자를 모집하겠다는 계획"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달 18일까지 컨소시엄을 확정해 인수대금 주체를 확정해야 했지만, 컨소시엄도 확정하지 못했다"며 "컨소시엄 확정조차 차질을 빚고 있는 점을 보면 인수자금과 운영자금 조달 계획이 허구에 불과하다는 판단을 내릴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전기차 관련 기술력도 신뢰할 수 없고, 기술 부분을 검증하니 실망과 당혹감을 감출 수가 없었다"며 "에디슨모터스 기술 연구 책임자는 '승용 SUV에 적용할 전기차 기술 개발은 이제 시작 단계이고, 쌍용차 연구진과 협업해야만 개발이 가능하다'고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에디슨모터스가 지급하기로 한 2차 대여금 200억원도 입금되지 않았다"며 "대여금은 평택공장을 담보로 한 금리 8%의 담보 대출로, 200억원 미입금으로 신차 투자비 집행을 축소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노조는 "에디슨모터스가 자금력, 기술력, 미래발전 전망을 스스로 입증해야 한다"며 "상거래 채권단을 설득하지 못할 경우 노조는 협력사들과 의견을 같이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앞서 상거래 채권단은 새로운 인수자를 찾을 수 있도록 M&A 절차를 재추진할 수 있게 해달라는 내용의 탄원서와 협력사들이 서명한 인수 반대 동의서를 서울회생법원에 제출했다.

채권단과 노조 모두 에디슨모터스의 인수 대금 3천49억원으로는 회사를 정상화하고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 어려운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에 에디슨모터스는 다음달 1일 열릴 예정이었던 관계인 집회를 5월 중순으로 연기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상거래 채권단 반발로 관계인 집회에서 회생계획안 통과가 어렵다고 보고, 채권단과 협의할 시간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에디슨모터스가 쌍용차 인수 자금 마련을 목적으로 인수한 에디슨EV가 관리종목에 지정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자금 조달에도 제동이 걸렸다. 관리종목으로 지정되면 투자 유치가 어려워진다.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에디슨EV는 최근 4사업연도 연속 영업손실이 발생했다"며 "이 같은 사유가 감사보고서에서 확인될 경우 관리종목으로 지정될 수 있다"고 밝혔다.

에디슨EV는 이달 30일 정기주주총회를 앞두고 22일까지 감사보고서를 제출해야 했지만, 외부 감사인의 감사 절차가 완료되지 않아 감사보고서 제출이 지연되고 있다고 공시한 바 있다.

에디슨EV는 작년 매출이 296억원이라고 회계 결산을 했지만, 외부 감사 결과 작년 매출 일부를 올해 매출로 인식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에디슨모터스는 쌍용차 인수자금 조달의 주체를 에디슨EV에서 유앤아이[056090]로 변경하면 자금 조달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에디슨EV는 지난달 의료기기 업체인 유앤아이의 주식을 매입해 최대 주주가 됐다. 유앤아이는 에디슨이노로 사명을 변경해 전기차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쌍용차 인수를 위한 투자 유치에 나설 예정이다.

에디슨모터스 관계자는 "자금 조달에 대해 걱정할 단계는 아니다"며 "유앤아이를 통해서 자금 조달 문제를 보완할 수 있다"고 말했다.

p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