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LG유플러스 직원이 수십억원 횡령 후 잠적…경찰신고 검토(종합)

송고시간2022-03-23 19:37

댓글
회삿돈 횡령 (PG)
회삿돈 횡령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LG유플러스[032640] 직원이 고객사와의 거래 과정에서 수십억원을 횡령한 뒤 잠적해 회사가 조사중이다.

23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에서 고객사와 계약 업무를 맡은 팀장급 직원이 관련 매출 수십억원을 빼돌린 것으로 뒤늦게 파악됐다. 현재 해당 직원은 연락이 두절된 상태다.

회사는 사실을 확인한 후 정확한 피해 상황과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현재까지 파악된 것 외에 추가 피해가 있는지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를 통해 진상 파악이 되는 대로 경찰 신고 등도 검토하고 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영업 중 내부적으로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자세한 상황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조사 결과에 따라 적법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jung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