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 침공] 美 "중국 기업, 러에 반도체 팔면 문 닫을 수도"

송고시간2022-03-24 05:15

댓글

"中, 수출통제 위반 시 응징…러 대금결제 돕는지 주시" 경고

러 재벌·정치인 추가 제재 예고…러 보유한 금 동결도 논의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장관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장관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은 23일(현지시간) 중국 기업이 러시아에 반도체를 팔 경우 문을 닫을 수도 있다며 대러시아 수출통제 이행을 강력히 촉구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은 이날 이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부과한 수출통제를 위반할 경우 어느 나라의 어느 기업이든 응징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러몬도 장관은 중국의 반도체 기업들이 반도체 칩을 생산하기 위해 미국의 소프트웨어에 의존하고 있다면서 이는 이들 기업이 이 수출 통제에 따라야 한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미국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여러 제재를 부과하면서 미국 밖의 외국기업이 만든 제품이라도 미국이 통제 대상으로 정한 소프트웨어, 설계를 사용할 경우 수출을 금지할 수 있도록 한 해외직접제품규제(FDPR)를 적용했다.

러몬도 장관은 특히 "우리는 그들(중국 기업)이 러시아에 반도체 칩을 팔고 있음을 알게 될 경우 우리는 이 소프트웨어 사용을 금지함으로써 그들이 근본적으로 문을 닫게 할 수 있다"며 "우리는 틀림없이 이를 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그동안 중국이 러시아에 군사적, 경제적 지원에 나설 경우 혹독한 대가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지만, 중국으로부터 긍정적 반응을 얻지는 못한 상태다.

다만 러몬도 장관은 중국 기업이 현재 수출통제를 위반하고 있는지를 묻는 말에는 "그렇지 않다"고 답했지만, 조사나 집행 조처가 완료될 때까지는 공개하지 않겠다고 말해 여운을 남겼다.

그는 중국 최대의 파운드리 업체 SMIC(中芯國際·중신궈지)를 포함해 어느 기업도 타격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중국의 수출통제 준수를 기대한다며 "중국은 미국이 강력하고 파트너와의 관계가 (예전보다) 훨씬 더 강력하다는 점을 분간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역시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미국의 대응을 불러올 수 있는 중국의 러시아 지원 유형을 언급하며 경고를 보냈다.

설리번 보좌관은 미국의 제재 집행기관은 중국이 러시아의 대금 결제를 용이하게 도와주는지, 수출통제에 반하는 시도를 하는지 면밀히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수출통제와 관련해선 러시아에 금지된 물품을 공급하는 중국 기업이 있는지를 찾고 있다며 이 경우 미국은 이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보장할 수단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24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등에 잇따라 참석해 중국 대응 방안과 러시아 추가 제재, 우크라이나 지원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설리번 보좌관은 대러 추가 제재 대상에 러시아의 신흥 재벌과 정치인들이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AP통신은 러시아의 국가두마(연방의회 하원) 의원 수백 명을 겨냥한 것이라면서 최종 결정은 내려지지 않은 상태라고 전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유럽의 러시아에 대한 높은 에너지 의존도를 완화하기 위한 구체적인 합의안이 이르면 25일 발표될 수 있다며 유럽의 천연가스 공급원 다변화에 초점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당국자를 인용해 미국의 천연가스와 수소를 유럽에 공급하는 내용이 포함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은 러시아가 보유한 금을 팔지 못하도록 이를 동결하는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24일 미 의원들과 만날 예정이라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러시아는 1천300억 달러에 달하는 금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jbryo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