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구광모 LG 회장 "창립 75주년…한결같은 고객에 감사"

송고시간2022-03-24 10:35

댓글

임직원들, 환경정화 캠페인·급식소 지원 등 2주간 사회공헌 활동

구광모 LG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2021년 10월 21일 구광모 LG 회장이 서울시 강서구 마곡동 마곡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청년희망ON'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오는 27일 창립 75주년을 앞두고 "앞으로도 고객과 LG의 더 가치 있는 미래를 함께 만들어가자"며 감사와 함께 당부의 메시지를 전했다.

24일 LG에 따르면 구 회장은 이날 사내 방송을 통해 방영된 75주년 기념 영상 '우리, LG인이었습니다'에서 "지난 75년, LG의 여정에는 늘 한결같은 고객과 우리 LG인들의 도전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총 7분 분량의 이 영상은 LG의 도전, 혁신과 고객 감동을 이뤄낸 40여개의 주요 순간들로 구성됐다.

에피소드가 있었던 해당연도에 출생했거나 관련이 있는 임직원 총 75명이 릴레이로 각각의 에피소드를 소개한다.

LG그룹의 효시인 '락희화학공업사'가 설립된 1947년에 태어난 LG화학[051910]의 퇴임 임원부터 '고졸 신화'로 알려진 조성진 전 LG전자[066570] 부회장, 2019년 외부에서 영입된 LG화학 신학철 부회장 등이 직접 출연해 LG가 국내 최초로 생산한 화장품, 라디오, 냉장고 등을 소개한다.

LG 75주년 엠블럼
LG 75주년 엠블럼

[LG전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LG는 이날부터 2주간 임직원들이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줍깅 캠페인'도 진행한다.

'줍깅'은 '줍다'와 '조깅(Jogging)'의 합성어로 걷거나 뛰면서 길거리의 쓰레기를 줍는 활동이다. LG화학에서 만든 기부 챌린지 앱 '알지?'(rz)를 통해서 일반인도 참여가 가능하다.

줍깅에 참여하는 사진을 '알지' 앱에 올리면 기부금이 적립되며, 이 기부금은 시기별로 도움이 필요한 다양한 사회 구성원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LG는 서울 영등포 무료 급식소 '토마스의 집' 운영비도 지원한다.

토마스의 집은 1986년 당시 천주교 영등포동 성당 주임신부 염수정 추기경이 신자들과 뜻을 모아 설립한 한국 최초의 행려인 대상 무료 급식소다. 하루 평균 500여명, 연간 약 14만명이 이곳에서 한 끼를 해결한다.

이외에도 LG는 75주년 엠블럼을 개발해 신문과 옥외전광판 광고물을 통해 선보일 계획이다.

LG 관계자는 "여러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75년 동안 LG를 사랑해 준 고객과 사회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앞으로도 고객과 함께 가치 있는 미래를 만들어갈 것이라는 임직원들의 마음가짐을 새롭게 다질 것"이라고 말했다.

fusionj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