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익산 금마한옥체험마을, 사업계획 변경해 복합 개발 검토

송고시간2022-03-24 15:37

댓글
익산 고도 보존 육성 기본계획 변경 설명회
익산 고도 보존 육성 기본계획 변경 설명회

[익산시 제공]

(익산=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 익산 금마한옥문화체험마을이 복합 개발이 가능한 '백제 한류 전통문화 복합체험단지'로 거듭날 전망이다.

시는 고도 보존육성사업 가운데 금마한옥문화체험마을의 사업계획 변경을 검토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최근 금마면, 왕궁면 등 고도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고도 보존육성 기본계획변경(안)에 대한 주민 설명회를 열어 의견을 수렴했다.

금마한옥문화체험마을이 백제 한류 전통문화 복합체험단지로 변경되면 전통 숙박 시설과 문화시설 등 기존 2개 단지에 복합 개발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또 백제 한류 전통문화 복합체험단지의 사업 취지에 부합한 범위에서 도로변에 전통 특산품 판매시설 등 개별 건축이 가능하도록 조정될 예정이다.

이렇게 되면 토지매입비와 건축비 등 시 자체 예산을 절감하고 가로 경관 개선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시는 내다봤다.

시는 조만간 주민 의견 수렴을 마무리한 뒤 익산 고도 보존육성 지역심의와 전북도 협의를 거쳐 문화재청에 변경(안) 승인 요청할 예정이다. 문화재청 고도 육성 중앙심의위원회 심의를 통과하면 기본계획이 변경된다.

시 관계자는 "백제 한류 전통문화 복합체험단지 사업에 대한 고도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원활하게 사업이 추진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