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일민단, 연립여당 공명당에 '외국인 차별 금지' 요청

송고시간2022-03-24 16:29

댓글

'헤이트스피치 근절·지방참정권 부여·공무원 국적조항 삭제' 강조

재일민단, 공명당에 외국인 처우 개선 요청서 전달
재일민단, 공명당에 외국인 처우 개선 요청서 전달

재일본대한민국민단은 지난 17일 일본 국회에서 공명당에 정주외국인 처우 개선 요청서를 전달했다고 24일 밝혔다. 요청서를 전달하고 받는 여건이 재일민단 단장(좌측 두번째)과 이시카와 히로시 공명당 중의원. [재일민단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재일동포 중심 단체인 재일본대한민국민단(이하 민단)은 일본 공명당에 정주 외국인 차별 금지와 처우 개선에 나서달라는 요청서를 전달했다고 24일 밝혔다.

32석의 국회 중의원을 보유한 공명당은 자민당과 공조해 정권을 이끄는 연립여당이다.

여건이 민단 단장과 이우해 전 재일법조포럼 회장 등은 지난 17일 일본 도쿄 국회 중의원 제2의원회관을 방문해 공명당 소속 의원인 이시카와 히로시(石川寬) 오사카본부 대표와 이토 다카에(伊藤孝江) 중의원 여성위원회 부위원장과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민단은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공명당 대표에게 보내는 요청서를 전달했다.

요청서에는 헤이트 스피치(hate speech·특정 집단에 대한 공개적 차별·혐오 발언) 근절, 정주 외국인에 대한 지방참정권 부여, 지방공무원·교육공무원 임용 시 국적 조항 철폐, 태평양전쟁에 강제 동원된 조선인 'BC급 전범' 피해 보상, 일제강점기 이주자와 그 후손인 특별영주권자와 1980년대 이후 일본으로 건너온 영주권자 간 재입국 수속 동일 적용 등의 내용이 담겼다.

여건이 단장은 "재일동포는 일본에서 정주 외국인의 처우 개선에 늘 앞장서 왔다"며 "현재 일본은 다양한 국적의 정주 외국인이 거주하고 있으므로 다문화 공생사회 실현을 위해 정책적 배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시카와 의원은 "공생사회 실현을 위해 중장기 정책을 마련 중"이라며 "요청서 내용을 반영해 정주 외국인의 생활 향상을 돕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wakaru@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