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팩트체크] 시진핑이 당선인 신분의 국가 차기 지도자와 통화한 적 없다?

송고시간2022-03-25 13:56

댓글

2013년 시 주석 선출 후 한국 대통령 당선인 尹이 유일…文, 당선인 안 거치고 바로 취임

시진핑, 트럼프·마크롱·푸틴 등 외국의 당선인과는 취임 전에 통화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5일 오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첫 통화를 앞둔 가운데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로 인한 한반도 안보 상황에 대한 긴밀한 협의 등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왼쪽)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왼쪽)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이날 오전 삼청동 인수위 브리핑에서 "시 주석이 당선인 신분의 국가 차기 지도자와 전화 통화를 한 사례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만큼 이례적"이라면서 "(시 주석은) 취임 며칠 지나지 않아서 조율해서 가까운 시일 안에 전화 통화나 아니면 만남을 성사시키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윤 당선인 측에서는 시 주석과 조기에 통화하는 데에 의미를 부여할 수는 있다. 하지만 시 주석이 당선인 신분의 국가 차기 지도자와 통화한 적이 없다는 발언은 따져볼 필요가 있다.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시 주석이 우리나라 대통령 당선인과 통화한 적은 없지만 다른 나라의 당선인 신분 차기 지도자와 통화한 사례는 찾아볼 수 있다.

브리핑하는 김은혜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
브리핑하는 김은혜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김은혜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인수위 기자회견장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3.25 [공동취재] hkmpooh@yna.co.kr

◇ 시 주석, 한국 대통령 당선인과는 첫 통화…문 대통령은 당선인 신분 안 거쳐

우선, 시 주석이 한국의 대통령 당선인과 통화하는 것이 처음인 것은 맞다.

하지만 시 주석의 취임 시기 등을 따져보면 전례가 없다고 하는 것은 어폐가 있다. 시 주석 취임 후 한국 대통령 당선인 신분을 가진 사람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유일하기 때문이다.

시 주석은 2013년 3월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국가주석에 공식 선출됐다.

당시 우리나라는 박근혜 대통령이 재임 중이어서 박 대통령이 시 주석에게 축전을 보낸 데 이어 축하 전화를 했다.

이후 2017년 5월 10일 취임한 문재인 대통령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이라는 초유의 사태로 인해 당선인 신분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대통령직에 올라 임기를 시작했다.

시 주석은 문재인 대통령 당선이 확정되자 축전을 보낸 데 이어 이튿날인 5월 11일 먼저 취임을 축하하는 전화를 걸어왔다. 당시 국내 언론은 "중국 국가주석이 대한민국 대통령에게 취임 축하 전화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문재인 대통령 - 시진핑 국가주석 통화 (PG)
문재인 대통령 - 시진핑 국가주석 통화 (PG)

[장현경,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 시 주석, 외국 정상 당선인과의 통화는 몇 차례 있어…일반적이지는 않아

해외로 넓혀 보면 시 주석이 당선인 신분의 차기 지도자와 통화한 사례는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2016년 11월 14일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전화 통화를 갖고 미중 관계의 중요성을 확인하면서 양국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 -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통화 (PG)
미국 트럼프 대통령 -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통화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시 주석은 2017년 5월 9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당선인과 전화 통화를 통해 당선을 축하하고 파리 기후변화협약 등 글로벌 거버넌스를 보호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우방국인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는 서로 당선되자마자 축전을 교환하고 전화 통화까지 하며 밀월 관계를 과시했다.

신화통신 보도에 따르면 시 주석은 2018년 3월 19일 러시아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푸틴 대통령의 승리를 발표하자 곧바로 축전을 보내 당선을 축하한 데 이어 전화 통화를 하며 "양국은 폭풍우 속 한배를 탄 전면적 전략협력 동반자로 역사상 가장 좋은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 역시 앞서 같은 달 17일 시 주석이 국가주석과 군사위 주석에 재선출되자 곧바로 축전을 보냈다.

시 주석이 당선인 신분인 외국 지도자와 전화 통화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는 않다. 선거 결과가 확정된 시점에는 축전을 보내고 전화 통화는 취임식 이후에 하는 경우가 많다.

시 주석은 작년 10월 취임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와는 취임 나흘 만에 전화 통화를 하고 양국 국교 정상화 50주년(2022년)에 즈음한 관계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시 주석은 또 작년 1월 2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축전조차 보내지 않고 힘겨루기에 나섰으며, 바이든 대통령 취임 21일 만인 작년 2월 10일에야 첫 전화 통화를 했다.

시진핑과 화상 통화하는 바이든
시진핑과 화상 통화하는 바이든

(워싱턴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워싱턴DC의 백악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화면)과 화상 통화를 하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등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미국 백악관 제공. 마케팅 및 광고 금지] 2022.3.20 jsmoon@yna.co.kr

이밖에 작년 12월 9일 취임한 올라프 숄츠 신임 독일 총리와는 같은 달 21일 첫 통화를 했다.

김은혜 대변인의 "사례가 없다"는 발언에 대해 인수위 측은 "시 주석뿐 아니라 이전의 중국 국가주석이 우리나라의 대통령 당선인과 전화 통화를 한 적이 없다는 취지"라며 "해외(대통령·총리 당선인)까지 확대한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hanajjang@yna.co.kr

<<연합뉴스 팩트체크팀은 팩트체크 소재에 대한 독자들의 제안을 받고 있습니다. 이메일(hanajjang@yna.co.kr)로 제안해 주시면 됩니다.>>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