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6월 출범 슈퍼골프리그, 선수들에게 '출전 신청하라' 통지문

송고시간2022-03-25 15:26

댓글
슈퍼골프리그 운영을 맡은 LIV 골프 대표 그레그 노먼.
슈퍼골프리그 운영을 맡은 LIV 골프 대표 그레그 노먼.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투어와 DP 월드 투어(옛 유러피언프로골프투어)가 지배하는 세계 프로 골프 판도에 대항해 출범하는 슈퍼골프리그가 본격적으로 선수 유치에 나섰다.

슈퍼골프리그 운영을 맡은 LIV 골프는 슈퍼골프리그에 참여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세계 각국 선수에게 6월 첫 대회 요강이 담긴 통지문을 보냈다고 25일 골프채널이 보도했다.

그레그 노먼(호주)이 이끄는 LIV 골프는 이 통지문에 대회 출전을 신청할 링크를 첨부하고 "검토할 기회를 드린다"고 밝혔다.

출전 선수는 첫 대회 개막 한달 전에 결정해 통보하겠다고 이 통지문은 설명했다.

슈퍼골프리그 출전 선수는 48명이다.

4명씩 12팀으로 구성되며 팀 주장은 나중에 발표한다.

이들은 컷 없이 54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순위를 가려 2천만 달러의 상금을 나눠 가진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사상 최다 상금을 내건 플레이어 챔피언십과 총상금이 똑같다.

그러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은 140명이 넘는 선수가 출전해 컷을 통과한 선수 70명에게만 상금이 돌아갔다.

출전 선수는 투어별로 정원을 미리 배정했다.

PGA투어, DP 월드투어, 아시안프로골프투어는 각각 3명씩이다. 호주, 남아공, 그리고 일본투어는 2명씩 배정받았다.

아시안프로골프가 우대받은 건 LIV 골프가 사실상 아시안프로골프투어를 인수해서다.

나머지는 세계랭킹 순으로 뽑겠다는 구상이다.

슈퍼골프리그는 런던 대회에 이어 7월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와 미국 뉴저지주, 9월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과 일리노이주 시카고, 10월 태국 방콕과 사우디아라비아, 그리고 팀 챔피언십이 열린다. PGA투어 정상급 선수들은 일찌감치 슈퍼골프리그 불참을 선언했고, PGA투어는 슈퍼골프리그에 참가하는 선수는 제명하겠다는 강경한 태도를 견지하고 있어 어떤 선수가 출전할지 주목된다.

kh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