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유영·이해인, 세계선수권 5·7위…한국 피겨 첫 '동반 톱10'

송고시간2022-03-26 07:36

댓글

유영, 한국 선수 두 번째로 '톱5', 이해인은 2년 연속 '톱10'

한국, 내년 세계선수권 여자 싱글 출전권 3장 획득

연기 펼치는 유영
연기 펼치는 유영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간판 유영이 26일(한국시간) 프랑스 몽펠리에 수드 드 프랑스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유영(수리고)과 이해인(세화여고)이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사상 처음으로 세계선수권대회 '동반 톱10'을 달성했다.

유영과 이해인은 26일(한국시간) 프랑스 몽펠리에 수드 드 프랑스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선전하며 각각 최종 총점 5위와 7위를 기록했다.

유영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5.70점, 예술점수(PCS) 68.13점, 감점 1점, 총점 132.83점을 받았다. 쇼트프로그램 점수 72.08점을 합하면 최종 총점 204.91점으로 5위를 차지했다.

한국 선수가 올림픽 다음으로 큰 국제대회인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톱5'를 기록한 건 김연아의 은퇴 이후 처음이다.

김연아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2개, 동메달 2개를 땄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6위를 차지했던 유영은 이번 대회에서 5위를 기록하며 의미 있는 발자취를 이어갔다.

당초 목표했던 메달은 아니지만, 충분히 박수받을 만한 기록이다.

유영의 우아한 스핀
유영의 우아한 스핀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간판 유영이 26일(한국시간) 프랑스 몽펠리에 수드 드 프랑스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스핀 연기를 펼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해인은 TES 68.27점, PCS 64.12점, 총점 132.39점을 받았고, 쇼트프로그램 점수(64.16점)를 합해 최종 총점 196.55점으로 7위 자리에 올랐다.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10위를 차지했던 이해인은 2년 연속 '톱10'을 기록했다.

한국 선수가 2년 연속 세계선수권대회 톱10에 진입한 건 역시 김연아 은퇴 이후 처음이다.

이해인은 김예림(단국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세계선수권대회에 대신 출전했는데,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뒀다.

도약하는 이해인
도약하는 이해인

피겨스케이팅 이해인이 26일(한국시간) 프랑스 몽펠리에 수드 드 프랑스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EPA=연합뉴스]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두 명의 한국 선수가 나란히 톱10에 진입한 것은 처음이다.

한국은 김연아(2007년, 2008년, 2009년, 2010년, 2011년, 2013년), 박소연(2014년), 최다빈(2017년), 임은수(2019년), 이해인(2021년)이 세계선수권 톱10을 달성한 바 있다.

두 선수의 선전으로 한국은 내년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출전권을 3장이나 확보했다.

ISU 규정에 따르면, 출전한 두 선수의 순위를 합친 숫자가 13 이하면 출전권 3장, 14∼28 사이일 경우 2장, 28을 넘어가면 1장을 획득한다.

우승은 베이징올림픽 동메달리스트인 일본의 사카모토 가오리(236.09점)가 차지했다.

벨기에 루나 벨기에 루나 헨드릭스(217.74점)는 은메달, 미국 알리사 리우(211.19점)는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세계 최고의 기량을 갖춘 러시아 선수들은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에 따른 징계로 출전하지 못했다.

우아한 연기 이해인
우아한 연기 이해인

피겨스케이팅 이해인이 26일(한국시간) 프랑스 몽펠리에 수드 드 프랑스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EPA=연합뉴스]

유영은 프리스케이팅 프로그램 '레미제라블 오리지널 사운드트랙'에 맞춰 연기를 펼쳤다.

첫 번째 과제인 '필살기' 트리플 악셀에서 언더로테이티드(under rotated·점프의 회전수가 90도 이상 180도 이하로 모자라는 경우) 판정이 나와 수행점수(GOE) 1.65점이 깎였다.

두 번째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선 쿼터 랜딩(점프 회전수가 90도 수준에서 모자라는 경우) 판정을 받았다.

유영은 세 번째 점프 과제인 트리플 루프를 시도하다 스텝이 엉키면서 1회전(싱글) 점프로 처리하기도 했다.

그러나 4번째 연기, 더블 악셀을 깔끔하게 수행한 뒤 스텝시퀀스에서 최고 난도인 레벨 4를 받았다.

유영은 후반부 첫 연기였던 트리플 러츠-싱글 오일러-트리플 살코를 클린 처리했고, 레이백 스핀(레벨4)으로 순조롭게 연기를 이어갔다.

이후 연기는 아쉬웠다.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언더로테이티드 판정을 받은 뒤 마지막 점프 과제 트리플 플립을 시도하다가 넘어져 어텐션(에지 사용주의)과 언더로테이티드가 나왔다. 유영은 이 과제에서만 GOE 2.12점을 잃었다.

플라잉 체인지풋 콤비네이션 스핀과 체인지풋 콤비네이션 스핀은 최고 난도인 레벨 4를 기록했다.

이해인은 아리랑을 재해석한 프로그램 '오마주 투 코리아'의 선율에 맞춰 연기를 펼쳤다.'

첫 번째 연기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큰 문제 없이 뛰었지만, 토루프 점프에서 쿼터 랜딩 판정을 받으면서 GOE를 챙기지 못했다.

트리플 루프 점프를 클린 처리한 이해인은 3번째 과제인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도 쿼터 랜딩 판정을 받았다.

이후 이해인은 트리플 살코를 깔끔하게 뛴 뒤 플라잉 체인지풋 콤비네이션 스핀을 레벨4로 처리했다.

경기 후반부에 수행한 첫 연기 과제, 트리플 러츠-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다시 쿼터 랜딩 판정이 나온 건 조금 아쉬웠다.

이어 트리플 플립 점프에선 롱에지 판정이 나와 GOE 0.79점이 깎였다.

스텝 시퀀스에서 레벨4를 받은 이해인은 더블 악셀을 클린 처리한 뒤 코레오 시퀀스(레벨1), 플라잉 카멜 스핀(레벨4), 체인지풋 콤비네이션 스핀(레벨4)로 연기를 마쳤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