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투타 겸업' 오타니, MLB 에인절스 개막전 선발 투수로 등판

송고시간2022-03-26 07:29

오타니 쇼헤이
오타니 쇼헤이

[USA투데이스포츠=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미국프로야구에서 활약 중인 일본인 스타 오타니 쇼헤이(28)가 소속팀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의 개막전 선발투수로 나선다.

조 매든 에인절스 감독은 26일(이하 한국시간) 오는 4월 8일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 위치한 홈구장인 에인절 스타디움 오브 애너하임에서 열리는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2022시즌 개막전 선발투수로 오타니를 투입한다고 발표했다.

2018년부터 메이저리그에서 뛰고 있는 오타니가 개막전 선발투수로 나서는 것은 처음이다.

마운드 전력이 약한 에인절스는 현재 오타니 말고는 마땅한 개막전 선발투수가 없는 상황이다.

지난해 11월 제1선발 후보로 강속구 투수 노아 신더가드를 영입했지만, 신더가드는 팔꿈치 수술 후 아직 재활 중이다.

투수와 타자를 겸업하는 오타니는 지난해 투수로서 23경기에 등판해 9승 2패, 평균자책점 3.18을 기록했다.

타자로서는 타율 0.257에 그쳤지만 46홈런과 100타점을 기록해 아메리칸리그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여기에 메이저리그는 최근 오타니가 더욱 유리하게 경기에 출전할 수 있도록 규칙 변경을 추진해 눈길을 끌고 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조는 선발투수가 마운드에서 내려오더라도 지명타자로 나설 수 있도록 규칙 변경에 합의해 오타니의 '투타 겸업'이 좀 더 수월해질 전망이다.

shoeles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