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집트, 월드컵 최종예선서 세네갈에 선승…먼저 웃은 살라흐

송고시간2022-03-26 09:11

댓글

홈 1차전서 세네갈 자책골로 1-0 승리…카메룬은 알제리에 0-1 패배

세네갈의 자책골이 나온 뒤 살라흐(가운데) 등 이집트 선수들이 환호하는 모습.
세네갈의 자책골이 나온 뒤 살라흐(가운데) 등 이집트 선수들이 환호하는 모습.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이집트가 세네갈을 상대로 기선을 제압하고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이집트는 26일 오전(한국시간) 이집트 카이로의 카이로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세네갈과의 카타르 월드컵 아프리카 지역 최종예선 1차전 홈 경기에서 전반 4분 상대 수비수 살리우 시스의 자책골로 잡은 리드를 끝까지 지켜 1-0으로 이겼다.

이로써 이집트는 30일 열릴 원정 2차전에서 비기기만 해도 2018년 러시아 대회에 이어 2회 연속이자 통산 네 번째 월드컵 본선 출전권을 손에 넣는다.

아프리카에 카타르 월드컵 출전권은 5장이 배정됐다. 2차 예선을 통과한 10개국이 추첨으로 결정된 상대와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최종 예선을 치러 승리한 5개국이 카타르로 간다.

이집트와 세네갈의 대결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에서 한솥밥을 먹는 무함마드 살라흐(이집트)와 사디오 마네(세네갈)가 적으로 만나는 데다 지난달 카메룬에서 열렸던 2021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결승전의 '리턴 매치'로도 관심을 모았다.

당시 세네갈은 이집트와 0-0으로 비긴 끝에 승부차기에서 4-2로 이겨 대회 사상 첫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50일도 채 안 돼 다시 만난 두 팀은 살라흐와 마네가 풀타임을 뛴 가운데 자책골로 울고 웃었다.

적으로 만난 살라흐(왼쪽)와 마네.
적으로 만난 살라흐(왼쪽)와 마네.

[AFP=연합뉴스]

경기 시작 4분 만에 살라흐가 문전으로 침투해 왼발슛을 날렸고, 공이 크로스바에 막혀 튕겨 나온 뒤 골문 앞에 있던 시세의 오른 무릎 쪽에 맞고 골이 됐다.

이날 패배로 세네갈은 홈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해야만 2회 연속이자 통산 세 번째 월드컵 본선 진출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아프리카 네이션스컵에서 3위를 차지했던 카메룬은 알제리와 홈 경기에서 0-1로 져 2차전 원정경기에 대한 부담이 커졌다.

알제리는 전반 40분 이슬람 슬리마니의 결승골로 적진에서 값진 승리를 거둬 2014년 브라질 대회 이후 8년 만이자 통산 다섯 번째 월드컵 본선 진출 꿈을 부풀렸다.

튀니지는 말리와 원정 경기에서 전반 36분 무사 시사코의 자책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가나는 나이지리아와 홈 경기에서 0-0, 모로코는 콩고 민주공화국과 원정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카타르 월드컵에는 32개국에 출전하는 가운데 현재까지 본선 진출을 확정한 나라는 개최국 카타르를 포함한 19개국이다.

아시아의 우리나라, 이란, 일본, 사우디아라비아, 유럽 예선에서 각 조 1위를 차지한 10개국(세르비아, 스페인, 스위스, 프랑스, 벨기에, 덴마크, 네덜란드, 크로아티아, 잉글랜드, 독일), 남미 예선에서 4위 이상을 확보한 브라질, 아르헨티나, 에콰도르, 우루과이가 카타르행을 예약했다.

hosu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