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사우디, 석유시설 노린 예멘 반군에 보복 공격

송고시간2022-03-26 13:13

댓글

아람코 석유저장시설, 전날 후티 반군 공격받아

25일 후티 반군 공격으로 불이 난 사우디 아람코 석유시설의 화재진화 현장
25일 후티 반군 공격으로 불이 난 사우디 아람코 석유시설의 화재진화 현장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의 석유 저장 시설이 예멘 반군에 공격을 당한 지 하루만인 26일(현지시간) 오전 사우디 주도 연합군이 보복 공격을 가했다고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사우디 뉴스통신사 SPA는 "사우디 연합군이 (예멘 수도) 사나와 (내전 요충지인 항구도시) 호데이다에 있는 위협의 근원을 겨냥해 공습을 단행했다"며 "군사 작전은 목적을 달성할 때까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사우디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석유 저장시설이 공격을 받아 불이 났고, 그간 지속해서 사우디를 공격해온 예멘 반군 후티는 공격의 배후를 자처했다.

사우디가 주도하는 아랍 동맹군은 공격에 대한 대응으로 예멘 반군의 주요 거점을 폭격해왔다.

한편 사우디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 소집도 요구했다.

사우디는 이날 성명에서 "유엔 주재 사우디 대사는 안보리에 보내는 메시지에서 사우디에 대한 공격은 이란 지원을 받은 후티 반군에 의해 이뤄진다는 사실을 지적했다"며 "유엔 안보리가 이런 공격을 규탄할 목적으로 회의를 소집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반군 후티는 앞서 지난 20일에도 사우디 국영 석유 시설을 동시다발적으로 공격했다.

예멘 내전은 2014년 발발한 이후 이란과 사우디의 대리전 양상으로 번진 채 8년째 이어지고 있다.

kit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