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삼성·SK하이닉스, 1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 낼 듯

송고시간2022-03-28 06:01

댓글

증권업계 매출 전망치…삼성전자 75조2천억원·SK하이닉스 11조5천억원

삼성전자·SK하이닉스
삼성전자·SK하이닉스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삼성전자[005930]와 SK하이닉스[000660]가 올해 1분기에 각각 매출 70조원과 10조원을 돌파하며 1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올릴 것으로 전망됐다.

원자잿값 상승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글로벌 공급망 위기 등 여러 악재에도 양호한 성적표를 받아들 것이라는 분석이다.

28일 연합뉴스가 연합인포맥스 시스템을 이용해 증권가의 삼성전자 1분기 실적 전망치를 분석한 결과 매출은 75조2천129억원, 영업이익은 13조89억원으로 각각 추정됐다. 작년 1분기 대비 각각 15.02%, 38.64% 증가한 수치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3분기 73조9천800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분기 매출 첫 70조원을 돌파한 뒤 4분기에 76조5천700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1분기 매출은 메모리 가격 하락 등의 여파로 작년 4분기보다는 감소하겠지만, 1분기 기준으로는 처음으로 70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관측됐다.

SK하이닉스도 1분기에 매출 11조5천830억원을 기록하며 1분기 기준 처음으로 10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됐다.

영업이익은 3조1천399억원으로 예측됐다. 작년 1분기 대비 매출액은 36.36%, 영업이익은 137.08% 각각 늘어난 수치다.

삼성전자는 1분기에 대외 악재뿐만 아니라 '게임 옵티마이징 서비스'(GOS) 논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수율 문제 등 여러 국내 이슈에도 휘말렸다.

그러나 예상보다 빠른 반도체 가격 반등과 스마트폰 신제품 판매 증가 등에 힘입어 호실적을 거둘 것으로 분석됐다.

DB금융투자[016610]의 어규진 연구원은 "1분기 D램과 낸드플래시 가격 하락폭이 각각 6.2%, 5.1% 수준으로 우려했던 것보다 양호하고 갤럭시S22 출시로 정보통신·모바일(IM) 부분 실적 개선도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D램 업황 반등으로 연간으로도 사상 첫 300조원이 넘는 매출을 거두며 역대 최대 실적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SK하이닉스의 향후 실적도 낙관적인 편이다.

박유악 키움증권[039490] 연구원은 "2분기부터 메모리 반도체 시장이 공급자 위주의 시장으로 변화할 것"이라며 "2분기 SK하이닉스 매출은 14조원, 영업이익은 4조원으로, 전분기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fusionj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