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담대한 리더십 필요"…유성엽 전 의원, 전북도지사 출마 선언

송고시간2022-03-28 10:32

댓글

민생경제·생명 생태 등 4대 비전 제시

전북도지사 출마 선언하는 유성엽 전 의원
전북도지사 출마 선언하는 유성엽 전 의원

[촬영 : 김동철]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3선 국회의원을 지낸 유성엽 전 의원(더불어민주당)이 28일 전북도지사 출마를 선언했다.

2006년과 2014년에 이어 세 번째 전북지사 도전이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북의 발전과 성장은커녕 존립 자체에 대한 위기의식을 갖지 않을 수 없다"라며 "지금은 담대한 리더십이 필요한 시간"이라고 출마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민생경제, 생명 생태, 문화예술, 미래준비 등 4대 비전을 제시하며 "전북이 당면한 위기를 딛고 더 큰 기회와 번영의 땅으로 우뚝 솟아오르게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10대 핵심과제로는 민생, 농업, 문화예술관광, 공공인프라, 미래먹거리, 복지, 교육, 자치분권, 도정 혁신, 새만금을 내놓았다.

유 전 의원은 "저는 각 부처 장관·국회의원들은 물론 대통령과도 맞장 뜰 수 있는 배짱과 용기를 가졌다"며 "담대한 행동으로 담대한 변화를 일으키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자신의 '반 문재인 이미지'에 대해선 "경제를 살리는 관점에서 제 생각과 문재인 대통령의 생각이 아주 달랐다"며 "개인 문재인과 싸운 게 아니라 대한민국의 발전과 정책을 가지고 논쟁했고 사감은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 총선에서 민생당 소속으로 정읍·고창 지역구에 출마했으나 민주당 윤준병 의원에게 패했고, 지난 1월 민주당에 복당했다.

이번 전북지사 선거에는 민주당에서 유 전 의원을 비롯해 송하진 지사, 안호영·김윤덕 의원, 김관영 전 의원, 김재선 노무현 대통령 정신계승연대 전북 대표가 공천을 놓고 겨룬다.

국민의힘에선 김용호 남원·임실·순창 당협위원이 출마를 선언했으며, 정운천 도당 위원장은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sollens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