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셰플러, 세계 1위…50위 이내 지킨 5명, 마스터스 티켓

송고시간2022-03-28 12:09

아내와 우승의 기쁨을 나누는 셰플러.
아내와 우승의 기쁨을 나누는 셰플러.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남자 골프 세계랭킹 1위가 8개월 만에 바뀌었다.

28일 발표된 주간 세계랭킹에서 이날 델 테크놀로지스 매치 플레이에서 우승한 스코티 셰플러(미국)가 세계랭킹 1위에 올랐다.

2021년 7월부터 36주 동안 1위를 지킨 욘 람(스페인)은 2위로 내려앉았다.

5위였던 셰플러가 1위로 올라서면서 콜린 모리카와(미국), 빅토르 호블란(노르웨이), 패트릭 캔틀레이(미국)은 1계단씩 내려와 3∼5위가 됐다.

델 매치에서 4위를 차지한 더스틴 존슨(미국)은 11위에서 8위로 올라서면서 1주 만에 10위 이내로 복귀했다.

26위 임성재(24), 54위 김시우(27)는 거의 변화가 없었다.

이날까지 세계랭킹 50위 이내를 지킨 34위 토마스 피터르스(덴마크), 40위 해럴드 바너3세(미국), 41위 세이머스 파워(아일랜드), 42위 러셀 헨리(미국), 47위 그리고 캐머런 영(미국)은 마스터스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바너3세와 파워, 영은 이번에 처음 마스터스에 출전하는 기쁨을 누리게 됐다.

마스터스 출전권은 이제 4월 4일 끝나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발레로 텍사스 오픈 우승자에게 주는 1장만 남았다.

kh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