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프로야구 NC-두산, 시범경기 첫 대결서 4-4 무승부

송고시간2022-03-28 15:58

댓글
역투하는 두산 최원준
역투하는 두산 최원준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시범경기 NC와 두산의 경기. 두산 선발 최원준이 1회초 역투하고 있다. 2022.3.28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가 시범경기 첫 대결에서 승패를 가리지 못했다.

NC는 2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방문 경기에서 4-4로 비겼다.

두산 최원준과 NC 송명기의 '토종 에이스' 맞대결로 관심을 모았던 이 경기에서 초반 기세를 잡은 쪽은 두산이었다.

1회 허경민의 몸에 맞는 공과 안재석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올린 두산은 호세 페르난데스의 안타와 김인태의 적시 2루타로 2점을 추가하며 3-0으로 앞서 나갔다.

하지만 호투하던 두산 선발 최원준은 NC 타순이 한 바퀴 돈 4회, 선두타자 박건우를 안타로 내보낸 뒤 손아섭에게 적시타를 허용하며 흔들렸다.

곧이어 NC의 새 외국인 타자 닉 마티니에게 동점 투런포를 허용하면서 승부가 순식간에 원점으로 돌아갔다.

NC 마티니, 이름처럼 짜릿한 동점 홈런
NC 마티니, 이름처럼 짜릿한 동점 홈런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시범경기 NC와 두산의 경기. NC의 마티니가 4회초 1사 1루에서 동점 홈런을 치고 있다. 2022.3.28 hkmpooh@yna.co.kr

이후 불펜투수의 호투로 팽팽하게 진행됐던 경기는 7회 NC의 9년 차 포수 박대온의 적시타 한방으로 NC 쪽으로 기울었다.

박대온은 2사 1루 상황에서 두산 김지용의 높은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좌익선상 1타점 2루타를 때렸다.

NC가 1점 차로 앞서며 경기가 이대로 끝날 것 같았던 9회말 두산의 마지막 반격이 시작됐다.

선두타자 김인태가 우익수 앞 안타로 출루한 뒤 도루로 2루에 진루하면서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이어 후속타자 장승현이 좌익수 앞 적시타를 때려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두산의 반격은 거기까지였다.

후속타자 전민재가 장승현을 2루로 보내기 위해 번트를 댔지만, 공이 투수 앞으로 굴러가면서 장승현이 2루에서 아웃됐다.

이어 정수빈의 삼진 아웃과 전민재의 도루 실패가 동시에 이뤄지면서 결국 무승부로 경기가 끝났다.

hy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