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대통령·윤당선인, 청와대 상춘재서 만찬회동 시작

송고시간2022-03-28 18:01

댓글

유영민·장제원 배석…허심탄회한 대화 이뤄질 듯

코로나 방역·경제위기 대응·집무실 이전 문제 등 논의 예상

대화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대화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8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만찬 회동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2022.3.28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8일 오후 5시59분 청와대 상춘재에서 만찬 회동을 시작했다.

지난 9일 대선이 치러진 지 19일 만으로, 역대 현직 대통령과 당선인 사이의 첫 회동으로는 가장 늦은 만남이기도 하다.

이전까지는 2007년 노무현 당시 대통령과 이명박 당선인, 2012년 이명박 당시 대통령과 박근혜 당선인 간 9일 만의 회동이 가장 늦은 신·구 권력의 만남이었다.

이날 만찬은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장제원 당선인 비서실장이 배석해 반주를 곁들여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과 윤 당선인은 별도의 의제 없이 다양한 주제를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대화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대화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8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만찬 회동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2022.3.28 jeong@yna.co.k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대책 및 이에 따른 경제 침체를 극복하기 위한 구체적인 대책을 비롯해 50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을 놓고도 이야기가 오갈 전망이다.

윤 당선인 측이 코로나 손실 보상 문제를 시급하게 다뤄야 한다는 입장인 만큼 청와대와 정부의 협조를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함에 따라 한반도의 안보 위기가 고조되는 상황에서 이와 관련한 논의도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

여기에 윤 당선인이 추진 중인 대통령 집무실 이전 문제, 이명박 전 대통령의 특별사면 문제 등을 두고도 의견이 오갈지에도 정치권의 관심이 쏠린다.

kj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