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상] 아내의 탈모 농담에…전세계 생중계된 윌 스미스의 돌발 폭행

송고시간2022-03-28 18:10

댓글

(서울=연합뉴스)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미국 할리우드 스타 윌 스미스가 아내의 탈모를 놀린 시상자의 뺨을 때리는 험악한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코미디언 크리스 록은 2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4회 시상식에서 다큐멘터리상 발표자로 무대에 올랐고 윌 스미스의 부인 제이다 핑킷 스미스의 헤어 스타일을 소재로 농담을 했습니다.

탈모로 고생해온 제이다를 농담거리로 삼자 제이다의 표정이 곧바로 굳어졌는데요. 파장은 거기서 그치지 않았습니다.

스미스는 갑자기 무대 위로 성큼성큼 올라가더니 록의 얼굴에 주먹을 날렸고, 시상식장에는 '퍽'하는 소리가 울려 퍼졌습니다.

그가 무대로 올라가 시상자를 폭행하는 장면은 전 세계에 고스란히 생중계됐는데요.

객석으로 돌아온 스미스는 분이 풀리지 않았는지 록을 향해 여러 차례 욕설했고 "아내의 이름을 입에 올리지 말라"고 크게 소리쳤습니다. 객석은 찬물을 끼얹은 듯 조용해졌습니다.

그러나 영화 '킹 리처드'로 이날 남우주연상을 받은 스미스는 수상 소감 도중 폭행에 대해 사과하면서 내년 시상식에도 꼭 불러달라는 메시지를 남겼습니다.

한편 이날 남우조연상 시상자로 나선 윤여정은 '수어'로 수상자를 호명해 화제가 됐습니다.

유엔난민기구(UNHCR)의 난민 캠페인을 지지하는 의미의 파란 리본을 왼쪽 가슴에 달고 등장한 윤여정은 청각장애를 가진 배우 트로이 코처를 배려한 진심 어린 수어로 감동을 전했습니다.

시상식에서는 스타 배우들과 감독 등 참석자들이 러시아의 침공을 받은 우크라이나에 지원과 연대의 뜻을 나타내며 30초 침묵의 시간을 갖기도 했습니다.

영상 보시죠.

<제작 : 진혜숙·김가람>

<영상 : 로이터>

[영상] 아내의 탈모 농담에…전세계 생중계된 윌 스미스의 돌발 폭행 - 2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