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카데미서 뺨 때린 윌 스미스 "선 넘었다" 공개사과(종합)

송고시간2022-03-29 09:08

댓글

아카데미, 시상식 폭행 공식 조사 착수

"아내 험담은 못 참아"…동료 배우 뺨 때리는 윌 스미스
"아내 험담은 못 참아"…동료 배우 뺨 때리는 윌 스미스

(로스앤젤레스 로이터=연합뉴스) 배우 윌 스미스(오른쪽)가 2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4회 오스카 시상식에서 배우 겸 코미디언 크리스 록의 뺨을 때리려 하고 있다. 이날 장편 다큐멘터리상 시상자로 나선 록은 스미스의 아내 제이다 핀켓의 삭발한 헤어스타일을 소재로 농담했는데, 이에 격분한 스미스가 무대로 난입해 록의 안면을 가격했다. 2022.3.28 photo@yna.co.kr

(로스앤젤레스·서울=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전명훈 기자 = 27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시상자 크리스 록의 뺨을 때린 배우 윌 스미스가 사건 하루 뒤 공개 사과했다.

그는 인스타그램에서 록을 언급하며 "당신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하고 싶다. 내가 선을 넘었고 내가 잘못했다"고 말했다.

스미스는 시상식 당일 남우주연상 수상 소감을 통해 주최 측과 참석자에게 사건을 일으킨 데 대해 사과했지만 폭행 피해자인 록에게 직접 사과한 것은 처음이다.

그는 "폭력은 어떤 형태로든 독성이 강하고 파괴적이다. 내 행동은 용납할 수 없고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뉘우쳤다.

스미스는 다만 "나를 향한 농담을 받아들이는 건 내 직업의 일부지만, 제이다(아내)의 질환을 두고 농담한 것은 나로서는 심하다고 생각해 감정적으로 반응했다"고 당시의 상황을 해명했다.

이어 "제작자와 모든 참석자, 전세계에서 지켜보던 시청자께도 사과한다"고 했다.

또 윌리엄스 가족과, 영화 '킹 리차드' 제작팀에도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는 이 영화에서 비너스·세리나 윌리엄스 자매를 테니스 여제로 길러낸 아버지 리처드 윌리엄스 역할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스미스는 "내 행동을 깊이 후회한다. 내 행동만 아니었다면 우리 모두에게 (전날 밤이) 아름다운 경험이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나는 아직도 성장하고 있다"(I am a work in progress)고 덧붙였다.

이번 돌발 폭행 사건과 관련, 상을 주관하는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28일 이를 규탄하고 공식 조사에 착수했다.

AMPAS는 이날 낸 성명을 통해 "아카데미는 어젯밤 쇼에서 스미스의 행동을 규탄한다"며 "우리는 공식적으로 이 사건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고 내규와 행동 규범, 캘리포니아주 법률에 따라 추가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AMPAS는 시상식 종료 직후 SNS를 통해 "아카데미는 어떠한 형태의 폭력도 용납하지 않는다"는 짧은 입장만 발표했었다.

스미스는 시상식에서 다큐멘터리상 시상자인 코미디언 록이 탈모 증상을 앓는 자신의 아내를 놀리는 농담을 하자 갑자기 무대에 올라 록의 뺨을 후려치는 초유의 사건을 일으켰다.

아카데미서 뺨 때린 윌 스미스 "선 넘었다" 공개사과(종합) - 2

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