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해수부, 올해 갯벌 식생 복원사업 신규대상지 4곳 선정

송고시간2022-03-29 11:00

댓글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해양수산부는 올해 갯벌 식생 복원사업 신규 대상지로 전남 신안군 북부권역과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충남 태안군 근소만, 충남 서산시 가로림 등 4곳을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전남 신안군 북부권역
전남 신안군 북부권역

[해수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올해부터 신규사업으로 추진하는 갯벌 식생 복원사업은 갈대, 칠면초 등 염생식물 군락지를 갯벌 상부에 복원해 갯벌의 생태적 기능을 회복하고, 탄소 흡수력을 강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해수부가 지원한 '블루카본 정보시스템 구축 및 평가관리기술 개발연구'에 따르면 염생식물 군락 복원 시 갯벌의 탄소 흡수력은 식생 복원 이전 대비 70%정도 향상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선정된 사업대상지는 올해 갯벌 생태 및 복원 전문가 자문을 통해 기본·실시계획 수립 등을 우선으로 추진한다. 이번에 선정된 갯벌 식생 복원사업 대상지에는 4년간 총 600억원(1곳당 150억원)이 투입된다.

해수부는 갯벌 식생 복원사업을 전국적으로 확대해 2050년까지 660㎢의 염생식물 군락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송상근 해양정책실장은 "갯벌 식생 복원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 갯벌의 탄소 흡수력 강화와 생태관광 활성화라는 성과를 동시에 창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viv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