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윌 스미스 '시상식 손찌검'에 오스카상 박탈될까…징계여부 촉각

송고시간2022-03-29 12:00

댓글

아카데미 조사 착수…규정에는 '협회 퇴출·수상 취소'도 가능

"할리우드 영향력 고려하면 중징계 가능성은 낮아" 관측도

아카데미 뒤풀이 파티 참석한 윌 스미스
아카데미 뒤풀이 파티 참석한 윌 스미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할리우드 배우 윌 스미스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대놓고 손찌검을 하는 사상 초유의 난동을 부리면서 그에게 수여된 오스카상이 취소될 수도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2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CBS 뉴스 등에 따르면 상을 주관하는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가 공식 조사에 착수한 가운데 일각에서는 스미스의 영향력을 고려했을 때 중징계를 현실화하기는 쉽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스미스는 27일 로스앤젤레스(LA) 돌비극장에서 열린 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시상자로 나선 크리스 록의 뺨을 후려쳤다. 아내의 탈모증을 두고 농담했다는 이유였다.

그는 자리로 돌아온 직후 영화 '킹 리처드'로 남우주연상을 받고는 무대에서 눈물을 흘리며 수상 소감을 밝혔고, 다음 날 록에게 직접 사과하기도 했다.

AMPAS는 "공식적으로 이 사건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고 내규와 행동 규범, 캘리포니아주 법률에 따라 추가 조치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단 아카데미는 2017년 12월 개정한 표준 규정에서 회원들의 윤리적 행동을 명시하고 있다.

규정에는 "그 어떤 형태의 학대, 괴롭힘, 차별에도 단호히 반대한다"고 적시했으며 지위, 권위, 영향력을 악용해 품위를 해치는 것도 금지했다.

아카데미 위원회는 행동 강령을 위반했거나, 청렴성을 훼손하는 회원은 권한을 정지하거나 회원 자격을 박탈할 수 있다.

이런 규정을 고려했을 때 스미스의 협회 퇴출이나 수상 취소 가능성이 거론되기도 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스미스는 2002년 '알리', 2007년 '행복을 찾아서'에 이어 3번째 도전만에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2015년에는 영화 '컨커션'의 연기로 호평받고도 후보에도 오르지 못한 적도 있었다. 당시 시상식 사회자였던 크리스 록이 스미스를 향해 "그렇게 훌륭한 연기로도 후보에 오르지 못한 건 잘못된 일"이라고 위로하기도 했다.

다만 록은 스미스에게 바로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로 2천만 달러를 받는 것도 잘된 일은 아니다"라고 농담을 던졌다. 흥행과 비평 모두 실패한 영화에서 거액의 출연료를 받았다고 비꼰 것이다. 스미스는 당시 농담은 웃어넘겼다.

다만 이번 사건으로 스미스가 중징계를 받을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관측도 많다.

현재까지는 할리우드 주요 제작사 등 업계 큰손들이 스미스의 폭행 사건에 대해 침묵을 지키는 상황이다. "이런 침묵은 할리우드에서 스미스의 광범위한 인기와 박스오피스 영향력을 방증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1990년 NBC 시트콤 '프린스 오브 벨-에어' 주연으로 스타로 발돋움한 그는 '나쁜 녀석들', '인디펜던스 데이', '맨인블랙' 등에서 맹활약하며 할리우드에서 강력한 입지를 다졌다. 출연작의 전세계 티켓 매출 총액이 90억 달러(약 11조원)에 이른다.

애플TV+, 넷플릭스, 월트디즈니 등 주요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업체들도 스미스에게 거액을 안기고 작품을 제작 중이다.

할리우드 영화 산업 고위 관계자는 로이터에 "스미스는 자기 분야에서 최상급 재능을 드러낸 사람이다. 이런 논란은 눈깜짝할 사이에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