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구지법 "화성산업 주총 때 동진건설 지분 의결권행사 가능"

송고시간2022-03-29 14:32

댓글

"화성산업 최대주주 동진건설은 이홍중 전 회장과 우호관계"

화성산업 사옥
화성산업 사옥

[화성산업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대구지법 민사20부(박세진 부장판사)는 29일 이인중 화성산업 명예회장이 화성산업과 동진건설을 상대로 낸 '의결권행사 금지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재판부는 결정문에서 "동진건설이 자본시장법령이 정한 기한 내 주식 대량보유상황에 관한 신규보고를 마쳐 법령이 정한 보고 의무를 이행한 만큼 채권자(이인중)의 신청은 이유없다"고 밝혔다.

이인중 명예회장은 이달 31일 화성산업 주주총회를 앞두고 이홍중 전 회장과 우호관계에 있는 동진건설의 의결권을 제한해 달라며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냈다.

이홍중 전 회장이 최대 주주인 화성개발은 화성산업 주식 112만주(9.27%)를 자회사인 동진건설에 매각하면서 동진건설은 화성산업 최대주주가 됐다.

이홍중 전 회장 등은 60% 가까운 동진건설 지분을 갖고 있어 이인중 명예회장·이종원 회장 부자와 화성산업 경영권을 두고 다툴 수 있는 구도가 형성됐다.

이에 이 명예회장은 가처분 신청을 냈다.

같은 재판부는 지난 23일 이인중 명예회장의 아들인 이종원 화성산업 회장이 숙부인 이홍중 전 회장을 상대로 낸 '대표이사 회장 지위확인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였다.

당시 재판부는 "이종원 회장이 제64기 정기주주총회 종료후 최초로 열리는 화성산업의 이사회 종료 때까지 대표이사 회장 지위에 있고, 이홍중 전 회장은 회장 지위에 있지 않다"고 결정했다.

법원 결정으로 이달말 화성산업 주주총회는 이종원 회장이 의장을 맡아 진행된다.

화성산업 경영권 분쟁
화성산업 경영권 분쟁

왼쪽부터 이인중 명예회장, 이홍중 전 회장, 이종원 회장. [화성산업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leek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