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작년 대기업 임직원 남녀 임금 격차 1.43배…전년보다 소폭 줄어

송고시간2022-03-30 06:01

댓글

CEO스코어 500대 기업 분석…남성 평균 1억140만원, 여성 7천110만원

임금 격차 (PG)
임금 격차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지난해 기준 국내 주요 대기업의 남녀 임직원 임금 격차가 약 1.43배 수준인 것으로 분석됐다.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는 국내 매출 상위 500대 기업 중 2021년도 사업보고서를 통해 남녀 임직원 임금 현황을 공개한 기업 284곳을 분석한 결과 조사 대상 기업 임직원(미등기 임원 포함)의 지난해 평균 임금은 9천370만원으로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그래픽] 대기업 임직원 남녀 임금 격차 현황
[그래픽] 대기업 임직원 남녀 임금 격차 현황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원형민 기자 = 0eu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이중 남성 임직원의 평균 임금은 1억140만원이었고, 여성 평균 임금은 7천110만원이었다.

약 3천30만원 차이로, 남성 임직원의 평균 임금이 여성의 1.43배에 달했다.

주요 대기업의 남녀 임금 격차는 임원·간부급 여성 인력 증가 등의 영향으로 2019년 1.5배에서 2020년 1.47배, 지난해 1.43배로 소폭 줄었다.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기업 빌딩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기업 빌딩

[연합뉴스 자료사진]

실제로 지난해 남녀 임금 격차가 전년보다 줄어든 기업은 173곳(60.9%)이었고, 반대로 임금 격차가 확대된 기업은 96곳(33.8%)이었다. 나머지 15곳은 전년과 동일했다.

조사 대상 기업 중 남녀 임직원 간의 임금 격차는 씨에스윈드가 3.15배로 가장 컸고 이어 이베스트투자증권(2.92배), 세종공업(2.70배) 등의 순이었다.

삼성전자의 남녀 임직원 임금 격차는 1.34배로, 조사 대상 평균(1.43)보다 적은 편이었다.

조사 대상 기업 중 여성 임직원 임금이 남성보다 더 많은 기업은 단 한 곳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운송업(2.03배)의 남녀 임금 격차가 가장 컸고 그다음은 유통업·보험업(각 1.67배), 식음료·상사(각 1.63배), 증권(1.62배) 등의 순이었다.

반대로 임금 격차가 가장 적은 업종은 제약·통신(각 1.21배), IT 전기·전자(1.25배), 공기업(1.26배), 생활용품(1.28배) 순이었다.

지난해 여성 임직원의 평균 임금이 가장 높은 기업은 삼성증권(1억2천900만원)이었고 KB금융·KB증권(각 1억2천600만원), NH투자증권·한국투자증권·SK텔레콤(각 1억2천만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kc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