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블링컨, 모로코서 UAE 실권자 면담…갈등 봉합 시도(종합)

송고시간2022-03-30 05:06

댓글

"후티 반군 공격받는 UAE·사우디 위해 최선 다한다" 약속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왼쪽)과 셰이크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오른쪽)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왼쪽)과 셰이크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오른쪽)

(라바트 AFP=연합뉴스) 중동 순방에 나선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왼쪽)이 29일 모로코 수도 라바트에서 아랍에미리트(UAE) 실세인 셰이크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를 면담하고 있다. 2022.3.29. photo@yna.co.kr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중동과 북아프리카를 순방 중인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이 29일(현지시간) 모로코에서 아랍에미리트(UAE) 실권자인 셰이크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를 만났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중동 순방 2번째 목적지로 모로코를 방문한 블링컨 장관은 라바트에서 빈 자예드 왕세제와 만나, 안보와 에너지 등 양국이 최근 갈등을 빚어온 사안들을 논의했다.

통상 미국 고위관리의 중동순방 일정은 UAE, 사우디아라비아 등 걸프 지역 우방국을 중심으로 진행돼 왔다.

그러나 이번 일정은 걸프 지역을 건너뛰고 이스라엘에 이어 북아프리카의 모로코, 알제리 순으로 짜였다.

이같은 중동 순방 일정의 배경은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고 있다.

다만, 중국과 갈등에 이어 최근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중동이 미국 외교·안보의 우선순위에서 뒷순위로 밀려났다는 관측이 잇따르는 가운데, 중동 우방국과 미국의 갈등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실제로 UAE는 지난달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규탄 유엔 안보리 결의안 투표에 기권했고, 전쟁에 따른 유가 급등과 글로벌 물가 상승을 우려하는 미국의 석유 증산 요구에도 응하지 않았다.

사우디와 마찬가지로 이란의 지원을 받는 예멘 반군 후티의 주요 표적이 된 UAE는 최근 시리아의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과 정상외교를 복원하면서 미국의 심기를 건드리기도 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면담에서 이란의 지원을 등에 업은 예멘 반군 후티의 공격을 받는 UAE와 사우디아라비아를 최대한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후티 반군의 UAE 및 사우디아라비아 공격을 언급하면서 "반군의 공격을 막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빈 자예드 왕세제는 "이번 면담은 아주 중요한 기회였다. 앞으로 양자 관계 등과 관련해 할 얘기가 많다고 확신한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앞서 블링컨 장관은 이스라엘에서 열린 '네게브 서밋' 행사에서도 이란이 절대 핵무기를 보유하지 못하도록 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하고, 이란이 우방을 위협할 경우 계속 맞설 것이라며 중동 내 우방 달래기에 주력했다.

블링컨 장관의 모로코 방문과 관련해 미 국무부는 성명에서 중동의 평화와 안정에 모로코가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서사하라 영유권 분쟁에서 모로코의 '자치 계획'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meola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