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래차·친환경·바이오 분야 진출 20개 기업 사업재편 승인

송고시간2022-03-30 11:00

댓글

2천억원 투자해 422명 신규채용…정부, 인센티브 제공 절차 개선

무공해차 (CG)
무공해차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30일 '제33차 사업재편계획 심의위원회'를 비대면으로 열어 총 20개 기업의 미래차, 친환경, 바이오 분야 사업재편 계획을 승인했다.

사업재편 기업으로 승인되면 기업활력촉진법(원샷법)에 따라 세제 감면이나 절차 간소화 등 각종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있다.

20개사 중 9개사는 수소·전기차 등 미래차 분야로 진출하기 위한 사업재편 계획을 승인받았다.

일례로 아이언박스는 이차전지 분리막용 복합소재 분야로, 한국SKF씰은 수소연료전지용 분리판 가스켓 분야로 각각 진출한다.

굿바이카, 솔테크 등 5개사는 전기차 부품 활용 통합자원순환센터, 친환경 생분해성 수지 등 친환경 분야에서 신규 사업을 추진한다.

면역세포치료제 개발(티에스바이오), EMI 차폐 박막 필름(지큐지원) 등 바이오 및 기타 신(新)산업 분야에는 6개사가 진출한다.

이날 사업재편이 승인된 20개사는 향후 총 2천115억8천만원을 투자하고 422명을 신규 채용할 예정이다.

제도가 시행된 2016년 이후 현재까지 전체 사업재편 승인기업 수는 294개사로 늘었다.

이 가운데 자동차 분야 기업이 73개로, 미래차 시장 선점 차원에서 사업재편이 가장 활발히 추진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부는 올해 하반기부터 기업들이 사업재편 승인을 받음과 동시에 정책자금과 전략컨설팅까지 지원받을 수 있도록 사업재편 인센티브 제공 절차를 개선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올 상반기 4천800억원 규모의 사업재편 연구개발(R&D) 예비타당성조사를 추진한다.

아울러 5월까지 사업재편 아카데미를 개설해 사업재편 승인기업들이 교류하고 새로운 사업을 공동 기획할 수 있는 만남의 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현재 비정기적으로 개최되는 사업재편계획 심의위원회는 사업재편 승인 절차에 대한 투명성과 예측 가능성을 높이는 차원에서 매 분기 마지막 수요일에 정기적으로 열도록 개선한다.

bry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