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산공개] 이철우 경북지사 6억 늘어 21억…울릉군수 78억

송고시간2022-03-31 00:00

댓글

경북도의원 2명 100억대…정부 공개 대상 평균 18억7천만 원

경북도청
경북도청

[연합뉴스 자료 사진]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이철우 경북도지사의 재산이 전년보다 6억 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 재산공개대상자의 정기 재산변동 신고 내용에 따르면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전년보다 6억1천712만2천 원 증가한 21억4천523만 원을 신고했다.

이 지사는 2007년 서울 구로구에 분양받은 아파트를 지난해 매각해 발생한 차액으로 재산이 증가했다.

강성조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26억9천478만7천 원,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34억2천374만7천 원을 각각 신고했다.

고우현 경북도의회 의장 재산은 4억9천441만8천 원, 임종식 경북도교육감 재산은 8억5천672만1천 원이다.

박영서 경북도의원은 166억4천665만1천 원으로 정부 공직자윤리위 공개 대상 가운데 4번째로 재산이 많았다.

김수문 경북도의원(기초단체장 선거 출마를 위해 지난 22일 사퇴)은 144억609만4천 원으로 정부 공직자윤리위 공개 대상 상위 7위를 기록했다.

이들 2명은 광역의회 의원 재산 상위 1, 2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78억2천552만8천 원으로 전국 기초자치단체장 중 4번째로 재산이 많았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47억7천769만5천 원으로 기초단체장 상위 9번째를 기록했다.

정부 공직자윤리위 공개대상인 경북 공직자는 도지사, 부지사(2명), 도립대 총장, 자치경찰 위원회(2명), 도의원(58명), 시장·군수(22명)로 모두 86명이다.

이들의 평균 신고금액은 18억7천200만 원으로 전년보다 1억3천800만 원 증가했다.

경북도 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 공개 대상 가운데 전창록 경북도경제진흥원장은 54억2천561만5천 원, 김성조 경북도문화관광공사 사장은 47억9천72만1천 원을 각각 신고했다.

경북도 공직자윤리위 관할 공개대상은 공직유관단체장(7명)과 시·군 기초위원(274명)이다.

이들의 신고재산 평균은 9억1천500만 원으로 전년보다 6천800만 원 늘었다.

시·군의원 신고재산 평균은 8억7천500만 원으로 전년보다 6천300만 원이 증가했다.

시·군 의원 가운데 최고 신고는 권재욱 구미시의원으로 92억9천491만3천 원이다.

경북도 공직자윤리위 공개대상 281명 중 재산 증가자는 196명(70%)으로 증가액 평균은 1억3천900만 원이다.

재산 감소자는 85명(30%)으로 감소액 평균은 9천600만 원이다.

이번에 공개한 재산은 등록 의무자가 지난해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부동산, 예금·보험, 유가증권 및 채권·채무 등 15개 항목의 변동사항을 기준시가 또는 가액변동을 적용해 올해 2월 28일까지 신고한 사항이다.

haru@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