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날 쫓아내?' 피해망상에 토치 방화로 대형산불 낸 60대 기소

송고시간2022-03-30 15:46

댓글

강릉·동해 산림 4천190㏊·주택 80채 소실…재산피해 394억원

집·땅 문제로 피해의식→피해망상→적대감 누적→극단적 방화

긴 띠 형성한 산불
긴 띠 형성한 산불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박영서 기자 = 강원 강릉시 옥계와 동해시 일대를 불바다로 만든 산불을 낸 60대가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춘천지검 강릉지청은 방화범 A(60)씨를 현주건조물방화, 일반건조물방화, 산림보호법 위반, 특수재물손괴 등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일 오전 1시 7분께 강릉 옥계면에서 토치 등으로 자택, 빈집, 창고에 불을 낸 데 이어 산림에도 불을 질러 대형산불을 낸 혐의를 받는다.

A씨의 범행으로 강릉지역 주택 6채와 산림 1천455㏊가 타 111억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나고, 동해지역 주택 74채와 산림 2천735㏊가 잿더미가 돼 283억원에 달하는 피해가 발생했다.

수사 결과 A씨는 고립된 생활환경에서 피해망상에 사로잡혀 주민들에 대한 누적된 적대감을 극단적으로 표출하면서 범행에 이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1985년 기르던 소가 죽자, 이웃 B씨 등이 청산가리를 이용해 소를 죽였다고 의심하고 마을주민들에 불만을 품은 채 고향을 떠나 서울 등지에서 생활했다.

2016년 강릉 옥계로 돌아와 타인 소유 토지의 무허가 주택에서 어머니(86)와 살던 중 토지 소유자로부터 "어머니가 돌아가시면 주택에서 나가달라"는 말을 듣자 소유자의 먼 친척인 마을주민 C씨가 주도해 자신을 집에서 쫓아내려 한다고 생각했다.

강릉 산불 원인 조사하는 경찰
강릉 산불 원인 조사하는 경찰

[강릉시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결국 지난해 가을 '주택에서 쫓겨나게 될 것'이라는 생각에 빠져 마을주민 주택 등에 방화하기로 마음을 먹고, 부탄가스와 토치를 준비하는 등 범행 계획을 세웠다.

대검찰청 심리분석 결과 A씨는 주택과 토지 문제에서 시작된 피해의식이 고립된 생활환경에서 피해자들에 대한 피해망상으로 연결됐고, 이 과정에서 피해자들을 향한 반감과 적대감이 유발된 것으로 확인됐다.

쌓인 적대감은 집에서 쫓겨날 시점이 다가온다는 스트레스로 변하면서 극단적인 방화 범행에 이른 것으로 분석됐다.

검찰은 직접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강릉·동해시청에서 보관 중인 피해 신고서 전체를 확보하는 등 산불 피해 상황을 구체적으로 확인했다.

또 현장검증에서 마을주민들을 만나 피해 상황과 처벌 의사 등을 듣고 사건 처분에 반영했다.

검찰은 A씨가 당시 이웃집 유리창을 깨고 토치로 불을 붙이려다가 이웃에 발견돼 미처 불을 붙이지 못한 범행에 대해서는 현주건조물방화예비죄를 적용했다.

영상 기사 강릉 옥계 산불 60대 토치 방화범 구속 송치
강릉 옥계 산불 60대 토치 방화범 구속 송치

자세히

산림보호법상 실수로라도 산불을 내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고의로 산불을 냈을 때는 최대 15년 이하의 중형까지 받을 수 있다.

산불 가해자의 경우 '과실범'이 대부분이지만, A씨의 경우 '고의범'에 해당해 중형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

실제로 2019년 봄 강원도 한 지자체 소속 기간제 근로자는 산불 발생을 조기에 신고하면 무기 계약직 공무원으로 신분이 전환될 것을 기대하고 고의로 산불을 냈다가 징역 5년을 선고받기도 했다.

검찰은 피고인이 죄에 상응하는 형벌을 받을 수 있게 공소 유지에 주력하는 한편 관계 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피해자 심리치료 지원과 법정 진술권 보장 등 피해자 지원에도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conany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