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곽윤기, MLB 홈런더비 출전…전직 야구 선수들과 이벤트 경기(종합)

송고시간2022-03-31 11:11

댓글

9월 서울서 열려…특설 무대에서 홈런·수비

쇼트트랙 국가대표 곽윤기
쇼트트랙 국가대표 곽윤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쇼트트랙 국가대표이자 콘텐츠 크리에이터인 곽윤기(33)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의 글로벌 투어 이벤트인 '홈런 더비 X'에 출전한다.

MLB 사무국은 31일(한국시간) 올스타전의 백미인 홈런 더비를 글로벌 투어로 개최한다고 발표하면서 곽윤기를 포함한 출전 선수 명단을 발표했다.

이번 대회는 영국 런던(7월 9일), 대한민국 서울(9월 17일), 멕시코의 멕시코시티(10월 15일) 세 도시에서 순차로 열린다.

홈런더비 X에는 뉴욕 양키스, 보스턴 레드삭스, 시카고 컵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등 4개 팀이 참가한다.

다저스 소속으로 MLB 홈런더비 X에 참가하는 에이드리언 곤잘레스
다저스 소속으로 MLB 홈런더비 X에 참가하는 에이드리언 곤잘레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각 팀은 MLB 선수 출신인 'MLB 레전드', 소프트볼과 여자 야구에서 두각을 나타낸 '슈퍼스타', 유망주인 '루키', 콘텐츠 창작자인 '와일드카드' 등 4명으로 구성된다.

곽윤기는 다저스 시절 류현진(35·현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동료로 한국 팬에게 익숙한 얼굴인 에이드리언 곤잘레스, 미국여자야구대표팀 우완투수 애슈턴 랜스델과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뛴다. 유망주 선수는 공개되지 않았다.

곽윤기는 이날 유튜브 채널을 통해 "아시아 대표 와일드카드 자격으로 이벤트성 대회에 참가하게 됐다"며 "야구를 제대로 해본 적은 없지만, 부끄럽지 않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홈런더비 X 특설무대
홈런더비 X 특설무대

[MLB닷컴 캡처. 재배포 및 DB금지]

홈런더비 X는 단순한 홈런 레이스가 아닌 공격과 수비로 나뉘어 점수를 쌓아가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야구장을 축소한 특설 무대에서 공격팀은 홈런을 치면 1점을 얻고, 수비팀은 담장을 넘기지 못한 공을 잡으면 1점을 얻는 식이다.

특설 경기장은 폭이 45도로 좁다. 아울러 홈 플레이트에서 홈런 담장까지 거리는 양 측면 79m~91m, 중앙 85m~98m로 일반 경기장보다는 작게 제작된다.

타자는 25개의 투구를 볼 수 있고, 총 10번의 스윙 기회가 주어진다.

'찬스'를 쓰면 5번 공을 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는데, 이때 홈런을 치면 2점을 얻을 수 있다.

cany9900@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