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에 서울 수돗물 사용량도 줄었다…'목욕탕 물' 40% 급감

송고시간2022-03-31 11:15

댓글

연간 수돗물 사용량 3천만t↓…석촌호수 4.7배

수돗물 사용
수돗물 사용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최근 2년간 서울 지역 연평균 수돗물 사용량이 코로나19 전보다 2.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에 따르면 2020∼2021년 서울시 내 연간 평균 수돗물 사용량은 10억3천491만t으로, 코로나19 발생 전인 2019년(10억6천506만t)과 비교해 3천15만t(2.8%) 줄었다.

감소량은 석촌호수 담수량(636만t)의 4.7배에 달하는 규모로, 시내 모임 감소와 재택근무 등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분석됐다.

연도별 사용량은 2020년 10억4천543만t, 2021년 10억2천439만t으로 2019년 대비 각각 1.8%, 3.8% 줄었다.

서울시 3년간 연도별 수도사용량
서울시 3년간 연도별 수도사용량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시민 1인당 연간 평균 사용량으로 환산하면 코로나19 이후 3.1t이 감소한 셈이다.

용도별로 코로나19 전후 연평균 사용량을 비교하면 가정용만 약 2천만t(3.2%) 늘었고, 나머지는 모두 줄었다. 상업·영업 시설에서 쓰는 일반용이 약 3천만t(11.7%), 학교·병원 등 공공용이 약 1천만t(18.5%), 대중목욕탕에서 사용하는 욕탕용이 약 8백만t(40.6%) 각각 감소했다.

자치구별로 감소 폭이 가장 큰 곳은 오피스 밀집 지역인 중구(-17.0%)였고, 이어 종로구(-11.3%), 강남구(-4.9%) 순이었다. 반면 주거지가 밀집한 강동구(4.6%), 은평구(0.4%) 사용량은 소폭 증가했다.

올해 들어 1∼2월 수돗물 사용량은 총 1억6천415만t으로, 작년 같은 기간(1억6천239만t)보다 1.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거리두기 완화 지침(위드 코로나)에 따른 일상 회복 추세가 반영된 것으로 서울시는 해석했다.

구아미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달라진 서울시민의 일상을 수돗물 사용량 분석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며 "올해는 일상 회복에 따라 수돗물 사용량도 회복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min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