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MLB 경험한 추신수·김광현 한목소리로 "팬과의 소통 강화"

송고시간2022-03-31 17:19

댓글

"허구연 총재의 '팬 퍼스트' 전적 동의…야구 인기 회복은 소통이 답"

"선수 권익 보호에도 앞장설 것"…스트라이크존 변화엔 '동상이몽'

새 시즌 목표 말하는 SSG 랜더스 추신수
새 시즌 목표 말하는 SSG 랜더스 추신수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31일 오후 서울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미디어데이에서 SSG 랜더스 추신수 선수가 이번 시즌 목표와 각오를 말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광현. 2022.3.31 hkmpo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를 경험하고 돌아온 SSG 랜더스의 추신수와 김광현이 팬서비스를 강화하겠다는 허구연 신임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에게 동의를 표했다.

추신수는 31일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열린 프로야구 개막 미디어데이에서 "팬서비스를 강화하자는 허 총재의 말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면서 "팬들이 어떻게 하면 즐겁게 야구장을 찾을 수 있을까 하는 문제의 답은 팬들과의 소통인 것 같다"고 말했다.

김광현도 "'어떻게 하면 팬들이 야구장으로 올까'라는 생각을 먼저 하는 게 맞는 것 같다"면서 "선수들이 팬과 소통하는 법 그리고 야구 경기장 내에서도 선수들이 팬에게 서비스하는 방법들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 전 허 총재를 만나 팬서비스 문제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는 김광현은 사소한 부분에서도 팬 퍼스트 정신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야구는 룰도 어렵고 그래서 처음 접하기가 굉장히 어려운 스포츠다"라면서 "야구를 편하고, 쉽고, 재밌게 접할 수 있도록 동영상 하이라이트가 다시 서비스되면 좋겠다고 허 총재께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김광현은 라커룸 출입구 바로 앞 자리를 차지한 것도 바로 팬들과의 소통 강화를 위해서라고 말했다.

그는 "기자들이 저를 찾으면 제일 먼저 나갈 수 있는 자리라서 입구 쪽을 선택했다"면서 "기자들이 직접 라커룸에 들어와서 인터뷰할 수 있는 그 날이 빨리 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새 시즌 목표 말하는 SSG 랜더스 김광현
새 시즌 목표 말하는 SSG 랜더스 김광현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31일 오후 서울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미디어데이에서 SSG 랜더스 김광현 선수가 이번 시즌 목표와 각오를 말하고 있다. 왼쪽은 추신수. 2022.3.31 hkmpoooh@yna.co.kr

강력한 선수 권익 보호 시스템이 마련된 미국에서 선수 생활을 한 두 선수 모두 한국프로야구 선수들의 권익 보호에도 앞장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추신수는 "선수들의 권익을 보호하는 활동에 앞장설 생각이 저는 있다"면서 "선수협의회가 더 인정받을 수 있도록 옆에서 도와주고 싶다"고 말했다.

추신수는 99일간 진행됐던 MLB 직장폐쇄와 관련해서도 한국 프로야구가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그는 "MLB도 파업은 했는데 우리가 그렇게 똑같이 할 수는 없겠지만 어느 정도 선수들이 권릴르 보장받을 수 있고, 권리를 누릴 수 있는 그런 분위기로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2년간 MLB 야구를 경험한 김광현의 생각도 선배 추신수와 같았다.

추신수는 "여태까지의 선수협의회 활동과 관련해서는 반성해야 할 부분이 많은 것 같다"면서 "구단들과의 소통에서 문제가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프로야구 미디어데이에서 포즈 취하는 SSG 랜더스
프로야구 미디어데이에서 포즈 취하는 SSG 랜더스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31일 오후 서울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미디어데이에서 SSG 랜더스의 추신수(왼쪽부터), 김원형 감독, 김광현이 포즈 취하고 있다. 2022.3.31 hkmpoooh@yna.co.kr

팬서비스와 선수 권익 보호에 한목소리를 낸 두 선수는 스트라이크 정상화에 대해선 각자의 솔직한 속내를 밝혔다.

KBO 심판위원회는 올 시즌 야구 규칙에 나온 대로 스트라이크를 선언하겠다고 공언한 상황이다.

이를 적용하면 기존보다 스트라이크존 상·하의 폭은 커진다. 홈 플레이트 경계선에 걸린 공도 스트라이크로 판정돼 좌·우도 넓어진다.

이에 대해 타자인 추신수는 "일단 바뀐 룰이기 때문에 적응을 해야 하는 부분이다. 크게 생각 안 하려고 한다"면서 "그냥 제가 그전에 해왔던 대로 똑같이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반면 상대적으로 유리한 입장인 김광현은 "아무래도 타자를 상대하는 데 있어서 투수는 타자를 요리하는 방법에 여러 레시피가 생겼다"면서 "높은 공을 던졌다가 낮은 공도 던지면서 여러 가지 방법을 섞어 투구할 수 있다는 점이 참 좋아졌다"고 말했다.

hy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