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LA 경찰, 오스카 시상식 도중 윌 스미스 체포 검토"

송고시간2022-04-01 12:15

댓글

시상식 프로듀서 "'손찌검' 피해자 크리스 록 반대로 체포 면해"

"아내 험담은 못 참아"…동료 배우 뺨 때리는 윌 스미스
"아내 험담은 못 참아"…동료 배우 뺨 때리는 윌 스미스

(로스앤젤레스 로이터=연합뉴스) 배우 윌 스미스(오른쪽)가 2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4회 오스카 시상식에서 배우 겸 코미디언 크리스 록의 뺨을 때리고 있다. 이날 장편 다큐멘터리상 시상자로 나선 록은 스미스의 아내 제이다 핀켓의 삭발한 헤어스타일을 소재로 농담했는데, 이에 격분한 스미스가 무대로 난입해 록의 안면을 가격했다. 2022.3.28 alo95@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오스카 시상식 도중 코미디언 크리스 록을 폭행한 배우 윌 스미스를 당시 체포하는 방안을 경찰이 검토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피해자 록의 반대로 실제 체포는 이뤄지지 않았다.

지난 27일(현지시간) 열린 오스카 시상식에서 스미스가 록의 뺨을 후려치자 로스앤젤레스(LA) 경찰이 현장에서 스미스를 체포하려 했다고 로이터·AP통신 등이 1일 보도했다.

이번 아카데미상 시상식 무대를 연출한 프로듀서 윌 패커는 ABC 프로그램 '굿모닝 아메리카'와의 인터뷰에서 "경찰은 윌 스미스를 체포할 준비가 돼 있다며 체포 의사를 밝혔지만 크리스 록이 고발을 거부해 행동에 옮기지 않았다"고 말했다.

스미스는 시상자로 나선 록이 자신의 아내 제이다 핑킷 스미스의 탈모를 소재로 농담을 하자 갑자기 무대에 올라 뺨을 때리는 오스카 시상식 사상 초유의 사건을 일으켰다. 이 장면은 TV로 생중계돼 세간에 충격을 안겼다.

이런 소동 이후 스미스는 '킹 리차드'로 남우주연상을 받았고, 수상 소감에서 주최 측과 참석자들에게 사과했다. 록에게는 하루 뒤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가 선을 넘었고 잘못했다"고 공개 사과했다.

스미스의 돌발 행동 직후 오스카상을 주관하는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스미스에게 퇴장을 요구했으나, 그가 이를 거부했다는 사실도 알려졌다.

당시 스미스는 시상식장 앞줄에 계속 앉아 있다가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스미스가 자리를 지키던 중에 록은 무대 뒤에서 경찰과 논의 중이었다고 한다.

패커는 "록은 스미스를 체포하는 방안을 일축했다"며 "그는 '안된다. 나는 괜찮다'며 경찰이 아무 행동도 취하지 않길 바란다고 했다"고 전했다.

LA 경찰은 시상식에서 발생한 사건을 인지하고 있으며 피해자가 고발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으나, 사건 당일 상황에 대해서는 그동안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는 스미스에 대한 징계 절차를 진행 중이다.

doub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