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LG복지재단 대표이사에 고 구본무 회장 장녀 구연경씨

송고시간2022-04-01 14:00

댓글

LG연암문화재단 등 3개 공익재단 이사장에 강유식 전 LG경영개발원 부회장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LG복지재단 대표이사에 고(故) 구본무 전 LG그룹 회장의 장녀이자 구광모 LG 회장의 동생인 구연경(44)씨가 선임됐다.

또 LG연암문화재단·LG연암학원·LG상록재단 등 3개 공익재단 이사장은 강유식 전 LG경영개발원 부회장이 맡았다.

1일 각 재단에 따르면 구 대표이사와 강 이사장은 이날 공식 취임했다.

구 대표이사는 대학 및 대학원에서 사회복지학을 전공한 뒤 지역사회와 소외계층을 위해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왔으며, 지난해부터 LG복지재단의 사회공헌사업에 조언해 왔다.

구 대표이사는 사회에 공헌하고 지역사회에 봉사하는 차원에서 이사회 추대를 거쳐 재단 대표직을 수행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LG복지재단은 '국가와 사회 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해야 한다'는 고 구본무 회장의 뜻을 담아 2015년부터 'LG 의인상' 사업을 시행 중이다.

강유식 LG연암문화재단·LG연암학원·LG상록재단 이사장
강유식 LG연암문화재단·LG연암학원·LG상록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강 이사장은 1972년 LG화학[051910]에 입사한 뒤 LG반도체 부사장, LG구조조정본부 사장을 거쳐 ㈜LG 대표이사 부회장과 LG경영개발원 부회장을 역임했다.

그는 LG연암문화재단, LG상록재단, LG연암학원 감사를 지냈고, 지난해부터는 LG연암학원 이사를 맡고 있다.

LG는 연암 구인회 회장부터 상남 구자경 회장, 화담 구본무 회장에 걸쳐 기업의 이윤을 환원해 '더불어 성장하는 사회'의 밑거름으로 활용하기 위한 공익재단을 설립해 운영해 왔다.

LG연암문화재단(1969년)을 시작으로 LG연암학원(1973년), LG복지재단(1991년), LG상남언론재단(1995년), LG상록재단(1997년) 등 문화, 교육, 복지, 언론, 환경 등 분야별로 전문화된 공익재단을 운영 중이다.

이들 공익재단을 통해 장학사업, 자연환경보전사업, 문화 및 학술사업, 소외계층 지원 사업 등을 시행해 오고 있다.

fusionj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