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kt 쿠에바스 "몸무게 감량은 별세한 아버지 선물…역투 밑바탕"

송고시간2022-04-02 17:34

댓글

"지난해 아버지 별세로 체중 변화…최적의 몸 상태 찾은 뒤 유지"

역투하는 쿠에바스
역투하는 쿠에바스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일 경기도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KBO리그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 kt wiz의 경기. 1회초 KT 선발투수 쿠에바스가 역투하고 있다. 2022.4.2 xanadu@yna.co.kr

(수원=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kt wiz의 에이스 윌리엄 쿠에바스(32)는 지난해 8월 몸무게가 약 5㎏이나 빠졌다.

인생의 버팀목이었던 아버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세상을 떠나자 큰 충격을 받고 살이 갑자기 빠진 것이다.

90㎏대 후반이었던 기존 몸무게는 90㎏대 초반으로 줄었다.

아픔을 딛고 그라운드에 돌아온 쿠에바스는 전혀 다른 투수가 돼 있었다.

그는 아버지 별세 전까지 14경기에서 평균자책점 4.52를 기록했는데, 복귀 후 등판한 9경기에선 평균자책점 3.56을 기록하며 팀의 통합우승을 이끌었다.

쿠에바스는 의도하지 않은 몸무게 감량이 호투의 밑바탕이 됐다고 여겼다.

그는 겨우내 2021시즌 후반기 몸무게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했다.

그리고 2022시즌 개막전에서 최고의 역투를 펼치며 승리 투수가 됐다.

쿠에바스는 2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개막전에서 6이닝 1피안타 1볼넷 3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해 팀의 4-1 승리를 이끈 뒤 "지난해 5㎏이 빠진 몸으로 공을 던졌을 때 좋은 감각을 유지할 수 있었다"며 "이상적인 몸무게를 깨달은 것은 아버지의 마지막 선물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도 지난해 후반기 몸무게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했고, 이런 과정이 오늘 경기에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쿠에바스는 경기장을 찾은 1만7천57명의 관중이 자신의 호투를 도왔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오랜만에 수많은 관중 앞에서 공을 던졌는데, 집중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며 "팬들에게 오늘 승리를 바치고 싶다"고 말했다.

올 시즌 변화한 스트라이크 존에 관해선 "크게 체감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스트라이크 존 확대는 높은 공을 던지는 투수가 체감할 것 같다"며 "오늘 경기는 예전처럼 주로 낮은 코스에 공을 던졌는데, 향후 높은 공을 많이 던지게 되면 스트라이크 존 변화를 느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