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쿠데타 수단 군부 지도자, "유엔특사가 내정 간섭…추방할수도"

송고시간2022-04-02 22:07

댓글
수단 군부 지도자인 압델 파타 부르한 장군
수단 군부 지도자인 압델 파타 부르한 장군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쿠데타를 일으켜 권력을 장악한 북아프리카 수단 군부 최고지도자가 내정에 간섭한다며 유엔 특사 추방 가능성을 언급했다.

2일(현지시간) A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군부 최고지도자인 압델 파타 부르한 장군은 이날 육군사관학교 졸업식에서 볼커 페르테스 유엔 수단 특사를 겨냥해 "유엔의 권한을 초월한 행동과 수단 내정 간섭을 중단하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권한을 넘어선다면 당신을 수단에서 추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부르한 장군은 또 수단 쿠데타 사태에 개입을 시도해온 유엔과 아프리카연합(AU)을 향해서도 내정 간섭을 하지 말라며 날을 세웠다.

그는 "나는 독단적으로 나라를 통치하고 싶지 않다"며 반 쿠데타 시위를 이어가는 야권 등에 국가적 합의를 위한 대화에 나서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앞서 페르테스 특사는 최근 유엔 안보리 회의에서 지난해 10월 군부 쿠데타 이후 민주화 이행을 위한 정치적 합의가 부재한 상황이, 수단의 경제, 안보, 인도주의 상황을 악화하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실제로 야권은 군부의 정치개입 중단을 촉구하고 있지만, 군부는 선거를 치른 후에만 정치에서 손을 떼겠다는 입장이다.

코로나19 장기화에 쿠데타로 인한 극심한 정치적, 사회적 혼란이 더해지면서 수단 경제는 끝 모를 수렁으로 빠져들고 있다.

2019년 민주화 시위에 이은 군부 쿠데타로 오마르 알바시르의 30년 철권통치가 막을 내린 뒤 수단 군부와 야권은 과도기구인 주권위원회를 구성해 새 선거와 민정 이양을 준비해왔다.

그러나 군부는 지난해 10월 쿠데타를 일으켜 과도정부와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주권위원회를 해산하고, 과도 정부의 민간인을 대표하는 함독 총리를 비롯한 각료와 주권위원회 민간인 위원도 구금했다.

가택 연금됐던 함독 총리는 약 1개월 만인 지난해 11월 하순 군부와 권력분점 합의에 서명한 뒤 총리직에 복귀했다.

당시 양측은 기술 관리 중심으로 새 내각을 꾸리기로 하고, 군부 지도자인 부르한 장군과 함독 총리가 공동으로 내각을 이끌기로 했다.

그러나 쿠데타 이전 과거 군부와 권력을 분점했던 민간 정치연대는 이런 합의를 비판하면서, 군부가 정치에서 완전히 손을 떼야 한다며 시위를 이어왔다.

meola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