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소상공인 경기전망 지속 개선…'위드 코로나' 이후 최고치

송고시간2022-04-04 06:01

댓글
서울의 한 식당
서울의 한 식당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소상공인 경기 전망이 지속해서 개선되면서 단계적 일상 회복(위드 코로나) 조치 이후 최고 수준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따르면 소상공인의 4월 전망 경기지수(BSI)는 전월 대비 6.9포인트(p) 오른 90.2를 기록했다.

이는 2020년 12월 전망치(95.9) 이후 16개월 만에 최고치다.

이번 결과는 지난달 18~22일 5일 동안 소상공인 2천400명을 상대로 조사해 나온 것이다. BSI가 100 이상이면 경기가 호전될 것이라고 보는 사람이, 100 미만이면 악화될 것이라고 보는 사람이 더 많다는 뜻이다.

정부는 앞서 2020년 11월 '위드 코로나' 조치를 시행했고, 그 영향으로 한 달 후인 12월 소상공인 전망 BSI는 높은 수준을 보였다.

그러나 그해 연말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닥치며 지난해 1월부터 다시 하락세를 보여 작년 8월에는 45.4까지 떨어졌다.

소상공인·전통시장 체감BSI 추이
소상공인·전통시장 체감BSI 추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 뒤로 BSI는 오르락내리락을 거듭하다 올해 1월(66.6) 이후 석달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코로나19 방역 조치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가 잇따라 완화된 데다 봄철 등 계절적 요인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업종별로 보면 스포츠 및 오락 관련 업종의 4월 전망 BSI가 88.4로 전월 대비 12.6p 상승한 것을 비롯해 교육 서비스업(12.5p), 전문과학 기술사업(11.7p) 등의 상승 폭이 컸다.

전통시장의 4월 전망 BSI도 88.1로 전월보다 8.4p 올랐다. 이로써 2월(58.0) 이후 두 달 연속 상승했다.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의 3월 체감경기도 개선됐다.

소상공인의 3월 체감 BSI는 54.4로 전월 대비 16.9p 급등했다.

지난해 11월 66.2에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출현 영향으로 12월 39.3으로 급락한 이후 올해 1월 44.3, 2월 37.5를 보이다가 3월 50선을 넘어섰다.

전통시장의 3월 체감 BSI는 40.3으로 전월 대비 7.6p 상승했다.

◇ 소상공인·전통시장 BSI 추이

연도 소상공인 전통시장
체감 전망 체감 전망
2020 11 79.9 96.8 78.5 99.5
12 51.6 95.9 44.8 89.1
2021 1 35.8 89.8 33.5 84.7
2 43.8 62.8 43.7 67.8
3 59.2 75.0 44.5 68.6
4 54.0 77.5 46.4 72.7
5 55.8 71.6 48.1 73.3
6 53.6 71.5 49.2 65.1
7 32.8 71.9 26.6 76.8
8 34.8 45.4 32.6 43.4
9 57.6 65.2 77.4 79.2
10 62.5 78.1 57.9 73.0
11 66.2 87.6 67.0 88.7
12 39.3 85.4 41.2 83.8
2022 1 44.3 66.6 47.8 66.2
2 37.5 68.6 32.7 58.0
3 54.4 83.3 40.3 79.7
4 90.2 88.1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제공)

kak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