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 침공] 유럽 "러 민간인 대학살" 규탄…추가 제재 예고

송고시간2022-04-03 20:26

댓글

영국, 전쟁범죄 조사 촉구

우크라이나군이 탈환한 키이우 북서쪽 외곽 부차를 순찰하는 우크라이나군
우크라이나군이 탈환한 키이우 북서쪽 외곽 부차를 순찰하는 우크라이나군

[AF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유럽은 3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인근에서 민간인을 학살했다고 규탄하며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유럽연합(EU)과 영국은 러시아에 추가 제재를 예고했고, 국제형사재판소(ICC)의 전쟁범죄 조사를 촉구했다.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이날 트위터에 러시아군이 키이우 북서쪽 외곽 도시 부차에서 저지른 잔혹한 행위에 충격을 받았다는 글을 올렸다.

미셸 의장은 '부차 대학살'(BuchaMassacre)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올린 글에서 러시아에 추가 제재가 내려질 것이며, 우크라이나에는 추가 지원이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미셸 의장은 아울러 현재 EU가 러시아가 전쟁 범죄를 저질렀다는 증거를 확보해 ICC에 제출할 수 있도록 우크라이나 정부와 비정부기구(NGO)를 돕고 있다고 전했다.

리즈 트러스 영국 외무부 장관도 이날 우크라이나 키이우 외곽도시 이르핀과 부차에서 끔찍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민간인을 공격한 러시아를 ICC에서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트러스 장관은 성명에서 러시아가 정당한 이유 없이 불법적으로 우크라이나를 침략하면서 무고한 민간인을 무차별적으로 공격한 것은 전쟁 범죄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트러스 장관은 "러시아가 저지른 잔혹 행위를 허위 정보로 은폐하려는 시도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영국은 ICC가 수행하는 조사를 전적으로 지지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에 인도주의적, 군사적 지원을 이어가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군수 자금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제재를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우크라이나군이 전날 탈환한 부차에서는 민간인 복장을 한 시신이 한 거리에서만 20여구 발견됐으며, 러시아군이 무차별적으로 민간인을 사살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runr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