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쿠데타 기도설 요르단 국왕 이복동생, 왕자 지위 포기

송고시간2022-04-04 01:44

댓글
왕자 지위를 포기한 함자 빈 후세인 전 요르단 왕세제.
왕자 지위를 포기한 함자 빈 후세인 전 요르단 왕세제.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지난해 쿠데타 기도설 속에 가택 연금됐던 압둘라 2세 요르단 국왕의 이복동생 함자 빈 후세인이 왕자 지위를 포기했다고 AP 통신 등 외신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함자 왕자는 이날 트위터에 게시한 서안에서 왕자 지위를 포기한다면서 "왕자 지위의 가치가 (삶에 대한) 접근법, 최신 경향, 우리 기관들의 현대적 방식과 어울리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반세기 동안 요르단을 통치한 후세인 국왕(1999년 사망)에게서 왕위를 물려받은 압둘라 2세 국왕은 부친의 뜻에 따라 즉위 직후 이복동생인 함자를 왕세제로 책봉했다.

하지만, 함자는 2004년 왕세제 지위를 박탈당했다.

야인으로 지내오던 그는 지난해 나라의 질서를 어지럽히는 모의에 가담했다는 혐의를 받고 가택연금 상태라고 주장해 주목을 받았다.

일부 서방 매체는 함자가 쿠데타 시도에 연루돼 가택 연금됐다고 전했다.

정부의 보도 통제 등으로 구체적인 당시 정황이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요르단 왕실은 함자 왕자가 지난달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사죄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압둘라 2세 국왕과 함자의 아버지인 후세인 전 국왕은 생전에 네 차례 결혼해 11명의 자녀를 두었으며, 함자 왕자는 네 번째 부인인 누르 왕비와 사이에서 태어났다.

meola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