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민석 "하산 신호 내린 기수가 나홀로 등산 선언" 송영길 직격(종합2보)

송고시간2022-04-04 19:22

댓글

'서울시장 출마' 宋비판 가세하며 사과 요구…"宋 원카드로 갈 상황 아냐"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민석(서울 영등포을) 의원은 4일 송영길 전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를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자청해 "대선 책임을 지고 대표직을 사퇴한 지 얼마 안 돼 큰 선거의 후보를 자임한 데 대한 대국민 사과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대선 기간 '86 용퇴론'에 호응해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송 전 대표가 이제는 지방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나선 점을 꼬집었다.

그는 "하산 신호를 내린 기수가 갑자기 나 홀로 등산을 선언하는 데에서 생기는 당과 국민의 혼선을 정리해줄 의무가 있다"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며 촉발했던 86 용퇴론에 대한 대국민 설명과 양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송 전 대표가 대선 과정에서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데 이어 우상호 의원도 지난해 4월 내놓은 총선 불출마 선언을 재확인했고, 86그룹의 대표 주자 격인 김영춘 전 해수부 장관도 정계은퇴한 바 있다.

쇄신 차원에서 86그룹이 불출마 또는 용퇴한 것인데 송 전 대표가 서울시장 후보로 나오겠다는 것은 취지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김 의원은 "(송 대표는) '누구누구가 경쟁력이 있다면 왜 당에서 나를 거론했겠느냐'며 당내 유력 인사를 폄한 것에 대해서도 사과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송 전 대표는 지난달 31일 국회에서 "이낙연 전 총리나 임종석 전 의원, 박주민 의원, 박영선 전 장관 등 좋은 분들이, 우상호 의원 말처럼 잘해서 경쟁력이 있다면 굳이 내가 거론될 필요는 없을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김 의원은 여론조사를 통해 후보군을 압축해 시민과 당원의 지지가 가장 높은 사람을 후보로 지명하는 '교황식 시민후보 선정 방식'으로 서울시장 후보를 뽑자는 제안도 했다.

서울시장 후보가 될 만한 인물들을 모아놓고 여론 수렴 과정을 통해 자연스레 후보군을 압축하다가 결과적으로는 가장 경쟁력 있는 한 사람을 전략 공천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서울 지역구 출신 대선후보였던 이낙연·정세균·추미애·박용진, 직전 후보였던 박영선, 서울 부시장을 지낸 임종석, 서울 출신 전직 최고위원인 박주민·강병원, 최근 주소지를 옮긴 송영길, 대선 책임을 자임하고 불출마를 표명했던 우상호 등 당내 인사들과 김현종 등 서울시민의 눈높이에 맞는 파격적이고 참신한 당외 인사 등 모든 인적자원을 놓고 지도부가 책임 있는 전략적 검토와 실행을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회견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송 전 대표에 온 당력을 내걸고 '원 카드'로 가야 할 상황은 아니다"라면서 "얼마든지 시대 흐름에 맞는 뉴 페이스가 나올 수 있다. 후보가 하나밖에 없는 것 같은 인식이 있는데 그렇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한 의원 개인으로서 제안하는 것"이라면서도 "(서울 지역 의원들 사이에서) 상황에 대한 진단, 공감대는 큰 상황"이라고 전했다.

지난달 31일 김 의원 등 서울 지역 의원 약 20명은 국회에서 모여 '송영길 차출론'에 사실상 반대하기로 의견을 모은 바 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