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란 "핵협상 지연 미국 책임…영원히 기다릴수 없어"

송고시간2022-04-04 20:51

댓글

외무장관 "미국이 무리한 요구해 협상 길어져"

이란 외무부 대변인
이란 외무부 대변인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서방과 핵협상을 벌이고 있는 이란이 합의 지연의 책임을 미국에 돌렸다.

오스트리아 빈에서 진행된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 회담은 미국과 이란이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지난달 잠정 중단됐다.

4일(현지시간) 이란 국영 IRNA 통신에 따르면 사이드 하티브자데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최근 빈 회담이 진전되지 않는 이유는 미국이 정치적 결정을 내리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하티브자데 대변인은 "미국은 협상에서 몇 가지 남은 이견들을 국내(미국) 문제에 이용하려 한다"며 "이란은 영원히 기다리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2015년 타결한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을 위해서만 협상하며, 이외 추가 사안에 대해서는 논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미국 등 서방 국가들은 핵 활동 이외에도 이란의 탄도미사일과 중동 내 무장 세력 지원 문제를 포함해 더 '강한' 합의를 이뤄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호세인 아미르압둘라히안 외무장관은 전날 오만 외무장관과 통화에서 "미국이 무리한 요구를 해서 협상이 지연됐다"면서 "이란은 지속가능한 좋은 합의를 할 준비가 돼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지난해 4월 6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이란, 영국, 프랑스, 독일, 중국, 러시아 대표단이 모여 첫 핵합의 복원을 위한 당사국 회의를 열었다. 이란이 대화를 거부한 미국은 회담에 간접 참여했다.

협상은 9부 능선을 넘었다고 평가됐지만, 이란과 미국은 혁명수비대의 외국 테러조직(FTO) 지정 철회 문제 등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이란은 2015년 미국과 프랑스, 영국, 러시아, 중국, 독일 등 6개국과 핵 프로그램을 동결 또는 축소하는 대가로 미국, 유엔, 유럽연합(EU)의 경제제재를 해제하는 내용의 핵 합의에 서명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2018년 핵 합의를 일방적으로 탈퇴하고 대이란 제재를 복원했다. 이란은 이에 맞서 IAEA 사찰을 제한하고 우라늄 농축 농도를 60%까지 높여왔다.

logo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