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의료체계 한계 상하이, 밀접접촉자 수만명 인접지역에 '위탁'

송고시간2022-04-05 13:28

댓글

누적 감염 7만 돌파…임시병원 급조하고 62곳 격리소 전환

의료체계 마비에 군인 등 1만1천명 외부 의료진 계속 남아

상하이의 대형 전람 시설인 신국제엑스포센터에 차려진 격리소
상하이의 대형 전람 시설인 신국제엑스포센터에 차려진 격리소

[신화=연합뉴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폭증하는 코로나19 감염자를 감당하지 못한 상하이시가 격리 관찰 대상인 밀접 접촉자 수만명을 인접 성에 보낸다.

5일 중국 매체 차이신에 따르면 상하이시는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격리 관찰 대상에 있는 사람 중 일부를 인접한 저장성으로 보내기로 계획을 세웠다.

직할시인 상하이는 성급 행정구역이다. 중국은 2020년 우한 사태 이후 코로나 대유행 지역을 타지역과 철저히 분리한 채 봉쇄 지역 안의 감염자나 감염 의심자가 외부로 이동하지 못 하게 하는 정책을 펴 왔다는 점에서 봉쇄 지역인 상하이 주민의 타성 이송은 중국의 정책에 일부 변화가 생겼음을 의미한다.

저장성 내 대도시인 항저우와 닝보가 각각 1만명 받고 샤오싱·진화가 각각 3천명, 후저우가 2천명을 수용할 예정이다.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사람 가운데 상당수가 감염자로 전환되는 추세여서 이번 조처는 감염자 폭증으로 포화 상태에 달한 상하이의 의료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중앙 정부 차원의 조정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2천500만 모든 주민을 상대로 한 코로나19 PCR(유전자증폭) 검사가 진행된 4일 상하이의 일일 신규 감염자는 1만3천여명으로 최고치를 또 경신했다.

이는 우한 사태가 절정이던 2020년 2월 12일 기록한 중국 일일 최고 감염자 1만5천152명에 근접한 수치다. 이미 개별 도시 기준으로는 상하이가 2020년 우한보다 코로나19 발생 규모가 커졌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이 본격화한 3월 1일부터 전날까지 상하이시의 누적 감염자는 7만3천명을 넘었다.

감염자 폭증으로 상하이의 의료·보건 체계가 마비 위기에 처하자 중국 당국은 임시 병원을 급조하고 전람회장과 체육관 등을 임시 격리소로 전환하고 있다.

구훙후이 상하이시 부비서장은 5일 브리핑에서 4만7천 침상 규모의 임시 병원을 가동 중인 가운데 침상 3만 개를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별도로 전람회장, 체육관, 호텔 등 62곳이 임시 격리 시설로 활용되고 있다고 구 부비서장은 설명했다.

한편, 상하이에 대규모 외부 의료진이 투입됐다.

중국은 지난 3일까지 인민해방군 소속 2천명 등 총 4만명에 가까운 외부 지역 의료진을 상하이에 투입했는데 4일 대규모 코로나19 전수 검사에 참여하고 곧바로 돌아간 인원을 제외한 1만1천명은 계속 상하이에 남아 임시병원과 격리소 등지에서 일하게 된다고 중국중앙(CC)TV는 전했다.

군인까지 포함한 대규모 의료진을 한 도시에 투입한 것은 2020년 우한 사태 후 처음 있는 일이다.

ch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