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 성공에도 러 자극 우려에 '쉬쉬'"

송고시간2022-04-05 15:42

댓글

지난달 러 킨잘 발사 주장 직후 테스트…지난해 이어 두번째 성공

당시 바이든 유럽 순방 앞두고 함구…초음속 무기 개발은 박차

미 국방고등연구계획국 발표
미 국방고등연구계획국 발표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미국이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에 성공했으나 러시아와 긴장 고조를 우려해 이를 숨긴 것으로 나타났다고 CNN 방송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미 국방부 관계자를 인용해 '극초음속 공기흡입 무기체계(HAWC)'로 불리는 이번 미사일 시험이 지난달 서해안 외곽에서 전략폭격기인 B-52가 발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고 전했다.

이 HAWC는 부스터 엔진이 일정 수준까지 속도를 높이자 공기 흡입 방식의 스크램제트(Scramjet)가 발화되면서 최소 마하(음속) 5 이상으로 날아갔다.

국방부 관계자는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함구했으나 이 미사일이 고도 6만5천피트(약 20Km) 이상, 거리 300마일(약 500km) 이상을 비행했다고 밝혔다.

극초음속은 음속보다 5배 이상 빠른 것을 의미한다. 이 속도로 300마일을 비행하는데에는 5분이 채 걸리지 않는다.

앞서 미국 국방고등연구계획국(DARPA)은 지난해 9월 HAWC 시험에 처음으로 성공한 바 있으며 이번이 두 번째다.

당시에는 노스롭 그루먼사(社)의 스크램제트를 사용한 미국 방산업체 레이온사의 HAWC가 사용됐으며 이번에는 록히드 마틴사 제품이었다.

이번 시험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서부 탄약고를 목표로 극초음속 미사일을 사용했다고 주장한 지 며칠 뒤에 진행됐다.

러시아는 지난달 19일 극초음속 미사일 '킨잘' 사용을 주장했으며 미국은 이를 평가절하한 바 있다.

로이스 오스틴 미 국방부 장관은 당시 러시아 미사일에 대해 "게임체인저로 보지 않는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와 관련, 킨잘은 러시아의 단거리 탄도미사일인 이스칸데르를 단순히 기술적으로 변형시킨 것이라고 CNN은 보도했다.

반면 HAWC는 정교하고 복잡한 공기흡입 스크램제트를 사용하며 탄두 대신 운동에너지로 목표물을 파괴하는 방식이다.

미국이 이번 HAWC 시험을 진행했을 당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유럽 순방을 앞두고 있었다.

순방 일정에는 폴란드 방문도 포함돼 있었는데 바이든 대통령은 이곳에서 우크라이나 외무·국방부 장관을 만났다.

우크라이나 장관들과 대화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우크라이나 장관들과 대화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바르샤바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에서 두번째)이 3월 26일(현지시간)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우크라이나의 외무장관과 국방장관을 만나 대화하고 있다. 2022.3.26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그러나 미국이 최근 HAWC 시험 성공을 공개하지 않은 것은 러시아를 의식한 조치로 보인다고 CNN은 분석했다.

러시아와 긴장을 불필요하게 고조시킬 수 있는 언행을 피하려고 그동안 취했던 노력의 연장선이라는 의미다.

미국은 지난달 초 연기했었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미니트맨3의 시험을 지난 1일 취소하기도 했다.

미 국방부는 또 최근 3억달러(약 3천500억원) 규모의 안보 지원시에만 특정 무기와 시스템을 나열하는 등 우크라이나에 제공하는 무기·장비의 세부 항목 공개에도 신중한 입장을 보인다.

다만 러시아와 중국의 극초음속 무기 시험 성공으로 미국이 미래에 군사적으로 중요한 기술에서 뒤처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심화하자 이들 무기를 다시 강조하고 있다.

바이든 정부는 2023년 회계연도에 극초음속 미사일을 포함한 장거리 미사일을 위해 72억 달러의 국방 예산을 요청했다.

지난해 미국 회계감사원(GAO) 보고서에는 초음속 무기 개발 관련 70건의 사업이 확인됐다.

이들 사업에는 2015년부터 2024년까지 150억달러(약 18조1천억 원)가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solec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