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춘천-홍천-양구-인제 공동생활권역 협의체 구성

송고시간2022-04-05 17:31

댓글

상생 통한 시너지 효과 기대…상생협약식 열려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춘천시를 비롯해 홍천, 양구, 인제 4개 시·군이 공동생활권역 협의체를 구성했다.

이재수 춘천시장과 허펄홍 홍천군수, 조인묵 양구군수, 최상기 인제군수는 5일 춘천시 서면 토이로봇관에서 공동생활권역 상생 협약식을 진행했다.

이재수춘천시장, 허필홍 홍천군수, 조인묵 양구군수, 최상기 인제군수 (왼쪽부터)
이재수춘천시장, 허필홍 홍천군수, 조인묵 양구군수, 최상기 인제군수 (왼쪽부터)

[춘천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이들 지역은 지리적으로 인접해 있을 뿐 아니라 수몰 지역의 역사를 공유하고 있는 지역 공동체다.

이에 따라 담당구역 위주 개별사업 추진에서 벗어나 하나의 권역화를 통한 상호 간 협력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모았다.

이를 위해 각 시·군은 실무협상팀을 통해 광역수요에 의한 대응, 현안사업, 정부정책 공동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또 문화 및 공공시설 공동이용, 공공의료서비스 제공, 먹거리센터를 활용한 농산물의 수도권지역 공동판로 확대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이 시장은 "4개 지역은 공동생활권으로 시민과 군민들에게 같은 혜택이 주어져야 한다"며 "특히 춘천은 거점도시인 만큼 인접 지역에 혜택을 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허 군수는 "강원형 특별광역권 기본구상과 연계방안과 경계 지역의 생활 불편 사항 해소 및 인구소멸 위기 대응, 철도 등 SOC 사업 등 정부 정책에 공동대응 할 수 있는 새로운 협력모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 군수는 "상생과 협력의 패러다임인 공유도시 개념으로 지역 간 상생발전은 물론, 시·군의 한정된 자원과 자산을 공동 활용해 지역 주민의 행복과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최 군수는 "공동생활권 지방자치단체 간 상생 발전방안을 찾아 나가는 매우 뜻깊은 출발점에 서 있다"며 "주민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4개 시·군이 머리를 맞대 효율적인 정책이 만들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ha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