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갤럭시S22, 출시 6주 만에 국내 판매 100만대 기록

송고시간2022-04-06 08:30

댓글

전작 대비 2주 빨라…GOS·부품난 등 악재 속 '선방'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삼성전자[005930]는 갤럭시S22 시리즈가 출시 6주 만에 국내 판매량 100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고 6일 밝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회사 집계 결과 갤럭시S22의 국내 판매량은 이달 초 90만대를 넘어선 데 이어 정식 출시 43일 만인 이달 8일 100만대를 돌파할 것이 확실시된다.

이는 작년에 나온 전작인 갤럭시S21(57일)에 비해 2주 빠르며, 2019년 출시된 갤럭시S10(47일)보다도 4일 빠르다.

일평균으로 환산하면 매일 2만4천대가 팔린 셈으로, 지난 주말까지 판매량은 갤럭시S21에 비해 20% 이상 많았고, 갤럭시S10보다도 많았다.

역대 갤럭시S 시리즈 중 국내 판매량 100만대에 걸린 시간이 가장 짧은 모델 1·2위는 각각 갤럭시S2(4일, 2011년 발매)와 갤럭시S8(37일, 2017년 발매)였으며, 올해 갤럭시S22는 3위에 해당한다. 2019년 이후 선보인 5G 모델 중에서는 최고 기록이다.

모델별로는 갤럭시S22 울트라가 전체 판매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갤럭시S22 플러스와 갤럭시S22가 각각 20%대 비중을 차지했다.

S22 시리즈 중 울트라 모델의 비중이 높은 것은 갤럭시노트 시리즈가 2020년 노트20을 끝으로 단종되면서 S22 울트라가 사실상 그 후속 모델이 됐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공급망 이슈와 국내 수요 부진 등 어려운 여건을 고려하면 상당히 선전한 것이라고 자평했다.

1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 수요는 약 350만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400만대에 비해 10% 이상 역성장한 것으로 추정된다.

갤럭시S22 시리즈는 글로벌 판매도 전작 대비 20%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을 비롯해 대부분 지역에서 판매가 늘어났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70%대의 판매 증가율을 기록했다고 삼성전자는 전했다.

갤럭시S22는 출시 후 GOS(게임최적화서비스·Game Optimizing Service) 논란에 휩싸였으나 결과적으로 판매 실적에 큰 영향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22를 처음 발매할 때 기기 성능을 인위적으로 낮추는 GOS를 우회하거나 삭제할 수 없도록 해 소비자들의 비판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GOS 의무화 조치를 나중에 철회했으나 소비자 1천800명이 집단소송을 제기했으며, 공정거래위원회가 조사를 벌이고 있다.

jos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