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 침공] 영국, 러 최대 국책은행 자산 동결…석탄·석유 수입 중단

송고시간2022-04-07 02:08

댓글
영국 정부청사에 휘날리는 우크라이나 국기
영국 정부청사에 휘날리는 우크라이나 국기

[EPA=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영국은 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의 최대 국책은행인 스베르방크와 모스크바 신용은행의 해외 자산을 동결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올해 말까지 러시아산 석유와 석탄 수입을 모두 중단하고, 가능한 한 빨리 천연가스 구매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고 AFP, 로이터 통신 등이 전했다.

이와 함께 러시아에서 철강 제품 수입을 중단하고, 다음 주부터 러시아로 정유 기계와 촉매제 수출을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영국이 보유한 양자 및 첨단 소재 기술을 러시아가 사용할 수 없도록 한 것도 이번 제재 방안에 포함됐다.

리즈 트러스 외무부 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가장 강력한 제재로 (러시아 대통령인 블라디미르) 푸틴의 끔찍한 전쟁을 종식하기 위한 캠페인을 강화하겠다"며 "러시아 에너지 수입에 종지부를 찍고, 더 많은 개인과 기업을 제재하여 푸틴의 군수를 박살 내겠다"고 강조했다.

영국 정부가 이번에 발표한 개인 제재 대상에는 비료, 석유, 가스, 트럭, 다이아몬드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돈을 버는 러시아 신흥 재벌 '올리가르히' 8명이 이름을 올렸다.

[그래픽] 미영 러시아 추가 제재
[그래픽] 미영 러시아 추가 제재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김민지 기자 kmtoil@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그래픽] EU 원유 수입 비중
[그래픽] EU 원유 수입 비중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김민지 기자 kmtoil@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runr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