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中서 '코로나 격리'된 주인과 떨어진 반려견 그자리서 죽임당해

송고시간2022-04-07 11:44

댓글

방역요원, 코로나 옮길 수 있다며 대낮 대로에서 때려죽여…비난 쇄도

버스 탄 주인과 작별한 뒤 죽임당한 웰시코기
버스 탄 주인과 작별한 뒤 죽임당한 웰시코기

[중국 웨이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 상하이에서 코로나19 검사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이 키우던 반려견이 대낮에 많은 사람의 눈앞에서 방역 요원에게 잔인하게 맞아 죽은 사건이 벌어졌다.

6일 밤부터 웨이보 등 중국 소셜 미디어에는 한 웰시코기 종의 반려견이 도롯가에서 흰 방역복을 입은 사람에게 맞아 죽는 모습이 담긴 영상과 사진이 급속히 퍼졌다.

인터넷에 퍼진 목격담과 주인의 말에 따르면 6일 상하이 푸둥신구의 한 아파트 앞에서 코로나19에 확진된 한 주민이 방역 당국이 보낸 버스를 타고 격리 시설로 출발하자마자 방역복을 입은 사람이 주인이 남겨두고 간 개를 때려 그 자리에서 죽였다.

견주는 자신을 포함한 모든 가족이 격리되자 방역 당국의 지시대로 단지 밖 거리에 개를 풀어놓을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그런데 주인이 떠나자 해당 아파트 단지의 방역 상황을 통제하던 사람 중 한 명이 그 자리에서 개를 죽여버린 것이다.

단지를 관리하는 주민위원회 관계자는 현지 인터넷 매체와 인터뷰에서 "세균 같은 게 묻어 있을 수도 있다고 걱정이 돼 그랬던 것"이라며 "나중에 배상 상황을 설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는 세균이 아닌 바이러스가 옮긴다.

중국에서는 이번 사건에 대한 비판 여론이 들끓었다.

한 누리꾼은 "상하이처럼 큰 도시가 한 마리 강아지도 품지 못한단 말인가"라며 "팔짝팔짝 뛰던 강아지를 길에서 때려죽인 것은 범죄"라고 주장했다.

다른 누리꾼은 "방역을 명분으로 반려견을 때려죽인 것이 전체 상황을 위해 합리화된다고 말한다면 다음에는 방역을 명분으로 격리된 사람의 태블릿PC와 금·은 액세서리, 돈을 맘대로 가져가도 합리화되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ch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