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쌍용차 인수전 주가 이상변동…금감원장 "불공정거래 집중 조사"

송고시간2022-04-07 11:40

댓글

"관련 기업 공시서류·감사보고서도 철저히 심사…위법 행위 엄중 조치"

정은보 금감원장
정은보 금감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하채림 기자 = 금융감독원이 쌍용차[003620] 매각 과정에서 관련주들의 주가가 '널뛰기'를 하면서 불공정거래 개연성까지 불거지자 인수전 참여 의사를 밝힌 기업 등에 대한 집중 감시와 심사를 예고했다.

정은보 금감원장은 7일 임원회의에서 부실기업 매각과정에서 발생하는 주가의 이상 변동과 관련해 "특정 테마주 신속 대응과 같은 차원에서 한국거래소 등 유관기관과 체계적으로 협력하고 금감원 내 공시·조사·회계 부서 간 긴밀한 공조로 조사역량을 집중하라"고 지시했다고 금감원이 전했다.

특히, 불공정거래 혐의가 발견되면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단과 협의해 철저히 조사하고 발견된 위법행위에 대해 엄중하게 조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정 원장은 "최근 상장기업 인수를 통한 구조조정 과정에서 자본시장을 악용함으로써 시장의 신뢰성이 저하되고 투자자 등의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정문 모습
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정문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 원장이 '상장기업 인수를 통한 구조조정'이 어떤 사안인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쌍용자동차 매각 과정을 가리킨다고 금감원 관계자는 확인했다.

최근 쌍용차 인수전 참가 의사를 밝힌 기업과 그 관계사의 주가가 급등락하는 현상이 반복되고 있으며, 주식을 대량 보유한 주주가 인수전 참여 소식이 알려진 후 지분을 대량 매각하는 사례가 잇따라 발생했다.

한국거래소는 이들 기업에 대해 부정거래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심층 감시 중이다.

정 원장은 관련 기업을 공시심사 고위험군으로 분류, 이들 기업이 제출하는 증권신고서, 정기보고서, 주요사항보고서 등 제반 공시서류에 중요 사항 기재누락이나 허위 기재가 있는지 면밀하게 심사하고, 감사보고서도 집중적으로 심사해 필요하다면 신속하게 조처를 하라고 당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쌍용차 인수전에 참여 의사를 나타낸 기업의 주가가 급격한 변동성을 보이고 거액의 차익을 실현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등 일련의 과정에서 부정거래 의심이 제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의심만으로 강제 조처를 할 수 없기 때문에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감시·조사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면서 인수전 참여 의사를 밝힌 기업의 주가가 급등락하는 과정에서 자칫 선량한 투자자들이 피해를 볼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금감원의 다른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거짓을 이용해 주가를 움직였을 때 주가 조작으로 판단한다"며 "단순히 큰 차익을 실현했다고 해서 주가 조작이라고 볼 순 없으며 허위 사실 유포가 동반되면 차익 실현을 하든 손실을 메우든 모두 주가 조작이 된다"고 설명했다.

tr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